보험사·병원 등 영업 가속
美 공략 강화하는 셀트리온…'트룩시마' 年 5조 시장 상륙

셀트리온의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트룩시마’(성분명 리툭시맙·사진)가 오는 11일 미국에 출시된다.

트룩시마는 혈액암의 일종인 비호지킨스 림프종 등의 치료에 쓰이는 바이오시밀러다. 트룩시마의 오리지널 의약품은 로슈의 맙테라(해외 판매명 리툭산)다. 지난해 11월 리툭시맙 성분 바이오시밀러로는 처음으로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허가를 받았다.

트룩시마는 리툭시맙 바이오시밀러 중 가장 먼저 미국에 선보이는 퍼스트 무버(시장개척자)다. 바이오시밀러는 시장에 가장 먼저 진입한 퍼스트 무버가 시장을 장악하고 선점하는 데 유리하다. 셀트리온이 개발한 바이오시밀러의 해외 유통을 맡고 있는 셀트리온헬스케어도 트룩시마가 세계 최대인 미국 시장에서 퍼스트 무버 자리를 차지했다는 데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미국 리툭시맙 의약품 시장 규모는 연간 약 5조원에 달한다. 글로벌 리툭시맙 시장의 60%를 차지한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퍼스트 무버의 강점을 살려 보험회사 병원 의사 등 주요 이해관계자와 적극적으로 소통해 미국 시장을 선점할 계획이다.

유럽에서는 트룩시마가 퍼스트 무버의 강점을 내세워 빠르게 시장점유율을 끌어올리고 있다. 트룩시마는 2017년 2월 유럽에서 허가받은 뒤 같은 해 4월 영국에서 처음 출시됐고 유럽 전역에서 판매되고 있다.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아이큐비아에 따르면 올해 2분기 기준 유럽 리툭시맙 시장에서 트룩시마의 점유율은 38%다.

김형기 셀트리온헬스케어 부회장은 “트룩시마는 리툭시맙 바이오시밀러 중에서 가장 먼저 미국에 진출한 퍼스트 무버이자 셀트리온그룹이 미국에 출시하는 첫 번째 항암제”라며 “세계 최대 리툭시맙 시장에 진출해 신규 매출이 발생하는 만큼 회사의 성장과 수익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