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둥닷컴 2초·삼성 온라인 5분만에 매진
오프라인 매장도 대기줄 이어져

삼성전자의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가 8일 중국 출시 직후 온라인 스토어에서 2초만에 매진되는 기염을 토했다.

중국 대형 전자 상거래 업체인 징둥닷컴이 올린 공고에 따르면 이날 자사 온라인 매장에서 갤럭시 폴드가 단 2초만에 매진됐다. 삼성전자 온라인 스토어에서도 불과 5분만에 갤럭시 폴드가 완판됐다.

중국 최대 삼성전자 모바일 매장인 상하이 난징둥루 플래그십 매장에서도 고객들이 줄을 서 갤럭시 폴드를 차례차례 받아 가는 진풍경이 벌어졌다.

삼성전자는 이날 10시부터 온라인 스토어와 오프라인 매장에서 동시에 갤럭시 폴드를 출시했으며 온·오프라인 전체 공급 물량은 2만대가량으로 알려졌다.

중국에서 삼성전자의 스마트폰이 순식간에 완판되고 오프라인 매장에서 고객들이 긴 줄을 서는 광경은 쉽게 볼 수 없었던 일로, 중국 시장 재점령을 노리는 삼성전자에는 재기의 발판을 마련해 준 셈이 됐다.

중국은 한국, 독일, 영국, 프랑스 등에 이어 세계에서 24번째로 갤럭시 폴드가 출시됐다. 가격은 1만5999위안(약 265만원)으로 한국보다 높은 가격이다. 다만 화웨이가 차주에 출시할 폴더블폰 메이트X보다 1천 위안 낮아 충분한 가격경쟁력을 확보했다.

화웨이는 삼성전자보다 1주일 늦은 오는 15일 메이트X를 출시한다. 메이트X는 미국의 제재 문제로 정식 버전 안드로이드를 설치하지 못해 해외 시장은 출시하지 않는다. 화웨이는 자국 시장에서 한치도 물러날 수 없는 형편이어서 사활을 걸고 안방 시장 사수에 나설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이날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에 갤럭시 폴드 출시 광고를 내걸면서 공격적인 마케팅을 예고했다. 지난달에는 상하이 난징둥루에 최대 규모의 플래그십 매장을 새로 열었다. 갤럭시 폴드가 중국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면서 화웨이와의 본격적인 격전을 앞두고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