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클레이튼

사진=클레이튼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는 이달 29일 서울 강남구 모스 스튜디오에서 블록체인 기술포럼 'TXGX 2019(Tech Forum by Ground X 2019)'를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TXGX는 다양한 블록체인 개발자와 전문가들이 모여 그라운드X가 개발중인 메인넷(독립된 블록체인 네트워크) '클레이튼'의 기술과 블록체인 플랫폼 발전가능성에 대해 논의하고 해결방안을 제시하는 기술 중심 행사다.

이번 행사는 지난 6월 출시된 클레이튼의 기술에 초점을 맞춘다. 클레이튼 기술의 주요 이슈인 △클레이튼 아키텍처 △서비스 체인 △개발 툴 △블록체인 애플리케이션(BApp) 등 클레이튼의 기술 전반을 다룰 예정이다.

그라운드X 한재선 대표를 비롯해 서상민 기술부문장, 김정현 플랫폼 팀장, 조준호 펠로우 등이 발표자로 나선다. 클레이튼 기반으로 서비스를 개발하는 주요 파트너 기업 대표들도 참여해 세션을 진행한다.

올해 TXGX는 오는 28~29일 열리는 '클레이튼 넥스트' 둘째날 행사로 마련됐다. 첫째날에는 '클레이튼 거버넌스 카운슬 서밋'이 열린다. 클레이튼 거버넌스 카운슬은 아시아 지역에서 금융, IT(정보기술), 콘텐츠 등 각 산업을 주도하는 20여 개의 글로벌 기업들로 구성돼 클레이튼의 기술과 사업 등에 대한 주요 의사결정과 합의 노드(Consensus Node) 운영을 담당한다.

한재선 대표는 "클레이튼을 활용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파트너사들과 함께 작년에 이어 올해 두번째 TXGX를 개최한다. 클레이튼의 우수 기술력을 바탕으로 유의미한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에 보탬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어 "클레이튼 거버넌스 카운슬 서밋 행사는 클메인넷 출범 이후 거버넌스를 담당하는 기업들과 함께 하는 첫 자리인 만큼 각 기업들이 준비 중인 클레이튼 기반 활용사례를 소개하고 상호 공유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나아가 클레이튼의 지향점(Klaytn Next)과 블록체인 발전 방향에 대해서도 심도있는 논의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행사 참가를 원하는 개발자는 TXGX 공식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1차 신청기간은 오는 11일까지, 2차 신청은 18일부터 25일까지다.

김산하 한경닷컴 기자 san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