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블릭클라우드, 韓일자리 1.5만개 창출"
서울리전 설립 시점은 별도 언급 안해
이지영 구글 클라우드 총괄/사진=구글 코리아

이지영 구글 클라우드 총괄/사진=구글 코리아

내년 초 서울에 클라우드 리전(클라우드 플랫폼 기업 대상 서비스 제공 센터)을 오픈하는 구글이 퍼블릭 클라우드 산업이 국내 경제 성장에 큰 기여를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구글은 보스턴컨설팅그룹(BCG)과 함께 발표한 '클라우드 도입: 아태지역 6개국의 도약' 제하 조사 결과 보고서에서 "2019~2023년 퍼블릭 클라우드 도입은 한국 경제에 약 450억달러(54조원)를 기여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설문조사는 한국 180명을 비롯해 아태 지역 1000명 이상의 정보기술(IT) 의사결정권자를 대상으로 진행했다.

퍼블릭 클라우드는 아마존웹서비스·구글·마이크로소프트 등 외부 전문업체가 불특정 다수를 상대로 운영하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칭한다. 특정 기업이 자체 구축하는 프라이빗 클라우드와 대비되는 개념.

국내에선 LG전자, SK텔레콤, 대한항공, 대한제강, 바른손E&A, 선데이토즈, 당근마켓 등이 구글 클라우드를 사용하고 있다.

보고서는 국내 퍼블릭 클라우드 산업이 일자리 1만5000개를 직접 창출할 것으로 내다봤다. 간적접으로도 3만5000개의 일자리에 영향을 끼칠 것으로 봤다.

이지영 구글 클라우드 코리아 총괄은 "2차 고용 효과 증가에 대한 수치는 다른 산업 부분의 일자리가 얼만큼 줄었느냐는 고려되지 않았지만, 퍼블릭 클라우드 도입 자체만으로 늘어난 일자리가 3만5000명 정도 된다는 뜻"이라고 부연 했다.

구글은 또 국내 퍼블릭 클라우드 시장 규모가 현재 15억달러(1조7365억원)에서 5년 뒤 31억달러(3조5888억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측했다.

구글은 내년 초 서울 리전을 열 계획이다. 이 총괄은 이와 관련해 ""정확한 건립 시점은 아직 공개하지 못한다"면서도 "한국이 글로벌 시장과 비슷한 수준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계획 중이다"고 했다.

이 총괄은 "내년 초 서울 리전 개설 전후로 국내 기업이 비즈니스를 혁신하고 클라우드 기반 필수 인프라를 구현하도록 다각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