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당국 "가상화폐 투기 방지" 선긋기
시진핑 "블록체인 투자 늘려라" 언급
사진=REUTERS

사진=REUTERS

'두 얼굴'의 중국에 블록체인·암호화폐 시장이 크게 출렁였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사진)이 '블록체인 투자·육성을 주문했지만 당국은 가상화폐(암호화폐) 시장과는 별개라며 선을 그었다. 그러나 최대 시장인 중국이 산업 육성의 물꼬를 튼다는 점에서 업계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시 주석은 지난달 "블록체인 기술 개발과 산업 혁신을 가속화하고 블록체인 개발 및 경제·사회 통합을 적극 촉진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반향은 컸다. 비트코인 시세가 하루 만에 40%이상 급등하고 중국 증시에 상장된 블록체인 관련주 100여개가 상한가를 기록했다.

그러자 당국이 급제동을 걸었다. 중국 외환 당국 관계자는 "블록체인 테마주에 투자하지 말라"면서 블록체인을 명목으로 '불법적 금융활동'을 하지 말 것을 촉구하기도 했다.

암호화폐 규제를 다시 한 번 천명한 것으로 보이나 업계는 중국 내 실질적 사업 환경 변화에 주목했다. 최근 중국은 암호화폐 지갑 및 채굴 참여 기업을 포함한 중국 내 블록체인 서비스 업체 309곳에 정식 영업허가를 내주며 변화 기류가 감지됐다.

암호화폐를 금지했지만 여전히 글로벌 최상위 암호화폐 거래소를 중국계들이 주름잡는 상황에서 이러한 당국 정책 방향이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란 전망이 나왔나.

장양 전 중국 증권관리감독위원회 부주석은 시 주석 발언 이후 한 회의에서 "전세계 비트코인의 70%가 중국에서 채굴된다. 쓰촨(사천성)이 세계 최대 비트코인 채굴기지임을 적극 활용해 블록체인과 디지털 화폐 방면에서 산업 발전을 꾀해야 한다"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도 지난 4일 "블록체인 기술 발전이 앞차(미국)를 추월할 돌파구"라며 블록체인 육성의 대원칙을 강조했다. 단 "블록체인을 이용한 암호화폐 투기는 막아야 한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한 전문가는 "암호화폐 업계에서 중국계 프로젝트와 거래소들이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일부 업체들에 정식 영업 허가를 내준 것을 보면 중국 당국 태도가 변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또 다른 전문가는 "중국이 추진하는 블록체인 육성책에서는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 대신 중국 중앙은행이 직접 발행한 '디지털 인민폐'가 중심이 될 것이다. 암호화폐에 관해서는 계속 강력한 규제를 유지할 가능성이 높다"고 꼬집었다.

김산하 한경닷컴 기자 san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