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AI 포럼 2019 둘째날 개회사
5일 삼성전자 서울R&D캠퍼스에서 열린 '삼성 AI 포럼 2019'에서 고동진 사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5일 삼성전자 서울R&D캠퍼스에서 열린 '삼성 AI 포럼 2019'에서 고동진 사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고동진 삼성전자(51,000 -1.92%) IM부문장(사장)이 "삼성전자는 인공지능(AI) 분야에서도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는 혁신기업이 되겠다"고 밝혔다.

고 사장은 5일 서울R&D캠퍼스에서 열린 '삼성 AI 포럼 2019' 둘째날 행사 개회사를 통해 "5세대 이동통신(5G)과 AI, 사물인터넷(IoT) 기술로 본격화된 초연결 시대에는 사용자 경험을 혁신하는 기업이 글로벌 비즈니스 승자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올해 3회째인 포럼은 AI 최신 연구동향을 공유하고 미래 혁신전략을 모색하는 기술교류의 장으로 기획됐다. 첫째날인 지난 4일에는 딥러닝 전문가 요슈아 벤지오 몬트리올대 교수 등이, 이날은 페이스북에서 AI를 담당하는 압히나브 굽타 카네기멜론대 교수 등이 참석했다.

고 사장은 "5G와 AI는 스마트폰, 웨어러블, 스피커, IoT,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등의 기술 융합과 혁신의 근간이 되고, 우리 삶에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제시하는 터닝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삼성전자가 5G, AI 혁신의 선두에서 미래를 주도해나갈 것"이라며 "AI 분야에서도 지속적인 혁신 노력과 독보적 기술력으로 전에 없던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삼성전자가 AI를 '4대 미래 성장사업' 중 하나로 선정하고 연구 역량을 강화해왔다고 소개하며 전세계 5개국 7개 글로벌 AI센터가 협력해 세계 최고 수준의 AI 기술을 발전시켜 나가고 있다고 했다.

특히 기존 AI 기술 한계를 뛰어넘어 스스로 학습, 판단, 결정하는 범용 인공지능(AGI·Artificial General Intelligence) 기술 연구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저명 AI 석학들과의 활발한 네트워크를 통해 미래 성장산업 육성을 가속화할 방침. 삼성리서치가 주관하는 이날 행사에는 알힙나브 굽타 교수와 노아 스미스 워싱턴대 교수가 기조연설한다. 특히 굽타 교수는 페이스북에서 로봇·AI 분야를 담당하고 있어 주목된다.

스미스 교수는 '실험적 자연어 처리를 위한 합리적 순환신경망' 주제로 발표할 예정. 언어적 이해가 가능하면서도 심도 깊은 언어 처리가 가능한 새로운 모델로 '합리적 순환신경망(RNN)'을 소개한다.

굽타 교수는 '시각·로봇 학습의 규모 확장과 강화 방안' 강연에서 기존 지도학습 한계를 넘어선 대규모 자기시각학습 방법을 제안하고, 미래 에이전트(AI 프로그램 컴퓨팅을 돕는 컴퓨터)에 적용하는 방안도 공유할 예정이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