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 매장 두 곳에 배치
"딜리 한 대가 1인~1.5인분의 역할"
‘배달의민족’의 자율주행 서빙로봇이 풀무원의 외식브랜드 매장에서 일한다.
우아한형제들은 풀무원푸드앤컬처에 식당 전용 자율주행 서빙로봇 ’딜리‘를 공급한다. 우아한형제들 제공

우아한형제들은 풀무원푸드앤컬처에 식당 전용 자율주행 서빙로봇 ’딜리‘를 공급한다. 우아한형제들 제공

배달 앱(응용프로그램)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풀무원의 생활 서비스 전문기업 풀무원푸드앤컬처와 협력해 외식 브랜드 ‘찬장'과 ‘메이하오&자연은 맛있다'에 서빙로봇을 선보인다고 4일 밝혔다.

우아한형제들은 풀무원푸드앤컬처에 식당 전용 자율주행 서빙로봇 ’딜리‘를 공급한다. 지난 8월 우아한형제들이 미래식당 컨셉으로 연 ‘메리고키친'에 도입된 서빙로봇과 같은 모델이다. 딜리는 4개의 선반을 갖춰 한 번에 4개의 테이블에 음식을 나를 수 있고 최대 50kg까지 적재할 수 있다.

딜리는 주문자의 테이블까지 최적의 경로로 이동한다. 몸체 하단에는 라이다, RGBD 등 두 가지 센서가 있어 장애물을 알아서 피해간다. 머리 부분에 있는 RGB 카메라는 천장에 미리 설치된 표식을 인식하여 서빙로봇의 위치를 보정하는 역할을 한다.

인간 점원의 일손을 거듦으로써 매장 업무 효율을 높이는 게 딜리의 역할이다. 무거운 접시를 나르고, 여러 번 테이블을 오고 가는 등 단순 반복 업무를 서빙로봇이 맡게 되면 점원은 접객 서비스에 집중할 수 있어 매장 서비스의 질이 전반적으로 높아진다. 우아한형제들 측은 ”메리고키친의 운영 경험에 기대어 식당 내 서빙 업무를 대체하는 것만 본다면 딜리 한 대가 1인~1.5인분의 역할을 한다“고 밝혔다.

김요섭 우아한형제들 로봇딜리버리셀 이사는 “우아한형제들이 제공하는 서빙로봇 사업의 목적은 각 매장에 최적화된 로봇을 매칭해 가게 운영 효율을 극대화하는 것”이라며 “풀무원푸드앤컬처의 선도적인 시도에 힘입어 서빙로봇의 상용화를 앞당겨 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