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문자 발송범위 수백m로 좁혀 수신위치 정확성 개선 기대
SKT-행안부 "읍·면·동 단위까지 재난문자 발송시스템 구현"

SK텔레콤은 행정안전부와 읍·면·동 단위까지 재난문자를 보낼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에 협력하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이동통신망의 위치정보를 활용해 기존 수십㎞ 반경까지 설정 가능했던 발송 범위를 무선 기지국 네트워크 운용범위인 셀(Cell) 기반 수백m 단위로 좁히는 것이 목표다.

연간 재난문자 발송은 2016년 375건에서 2018년 860건으로 증가했지만, 현재는 발송 권역이 넓어 일부 이용자가 위치와 상관없이 불필요한 재난문자를 받는 불편함이 있었다.

업그레이드된 서비스가 상용화되면 수신 위치의 정확성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SK텔레콤과 행정안전부는 재난 발생지로부터 거리에 따라 정보를 차별적으로 제공하는 기술도 검토 중이다.

SK텔레콤 정창권 인프라 엔지니어링 그룹장은 "차세대 재난문자 서비스를 위한 개선 논의는 통신 인프라를 활용한 사회적 가치 제고에서 시작됐다"며 "앞으로도 SK텔레콤이 보유한 정보통신기술(ICT)로 국민과 사회의 안전을 지킬 수 있는 다양한 해법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