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MS)가 SAP와 클라우드 동맹을 맺었다. 사내 서버를 활용하는 기업 또는 공공기관이 손쉽게 MS 애저 클라우드로 데이터를 옮길 수 있도록 돕겠다는 취지다.

MS는 SAP와 ‘클라우드 마이그레이션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30일 발표했다. 마이그레이션은 서버의 데이터를 클라우드로 옮기는 것을 의미한다. SAP의 전사적자원관리(ERP) 솔루션을 활용하는 기업들이 주된 타깃이다. 이 프로그램을 활용하면 저렴한 비용으로 복잡한 과정 없이 클라우드로 갈아탈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MS는 클라우드 시장에서의 입지를 강화하기 위해 동맹군을 늘리고 있다. 특히 레드햇, VM웨어 등 소프트웨어(SW) 기업과의 협업에 적극적이다. 클라우드 플랫폼 위에 올릴 소프트웨어를 다양화해야 더 많은 소비자를 확보할 수 있다고 본 것이다.

송형석 기자 clic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