펼쳤을 때 6.7인치로 휴대성 강화
삼성전자는 29일(현지시간) 미국 새너제이에서 열린 삼성개발자콘퍼런스2019에서 새로운 형태의 폴더블폰(오른쪽)을 공개했다. 세로로 반을 접는 방식이었던 첫 폴더블폰(왼쪽)인 갤럭시폴드와 달리 가로로 반을 접는 형태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29일(현지시간) 미국 새너제이에서 열린 삼성개발자콘퍼런스2019에서 새로운 형태의 폴더블폰(오른쪽)을 공개했다. 세로로 반을 접는 방식이었던 첫 폴더블폰(왼쪽)인 갤럭시폴드와 달리 가로로 반을 접는 형태로 보인다.

삼성전자가 가로로 반을 접는 새로운 형태의 폴더블 스마트폰을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29일(현지시간)부터 미국 새너제이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SDC 19)'에서 가로축 중심으로 위에서 아래로 접히는 형태의 폴더블폰을 선보였다.

이날 공개한 폴더블폰은 세로축 중심으로 반으로 접히던 기존 갤럭시 폴드와 달리 가로축 중심으로 반으로 접힌다. 위에서 아래로 접히는 조개 껍질이 연상된다.

삼성전자는 내년에 상용화할 폴더블폰으로 펼쳤을 때 6.7인치 폼팩터(특정 기기 형태)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 갤럭시 폴드는 펼쳤을 때 7.3인치 화면이 펼쳐졌다.


<삼성전자 뉴스룸>

6.7인치로 크기를 줄인다면 펼쳤을 때는 일반 스마트폰과 비슷하지만 접었을 때에는 주머니에 쏙 넣을 수 있을 정도로 작은 사각형이 돼 휴대성이 크게 좋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기조연설에 나선 정혜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프레임워크개발그룹 상무는 "새 폼팩터는 더 콤팩트하다. 이제 새로운 첨단 폼팩터를 이용해 여러분의 비전을 현실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