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격 모독 등 부작용 심각"
카카오, 뉴스·검색서비스 개편
포털 서비스 다음이 연예 뉴스 댓글 창을 잠정 폐지한다. 가수 설리의 자살 이후 불거진 악성 댓글 논란에 대한 대책이다. 카카오톡으로 서비스했던 ‘실시간 이슈’도 없애기로 했다.

다음을 운영하는 카카오는 이 같은 내용의 ‘뉴스 및 검색 서비스 개편 계획안’을 25일 발표했다.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는 “댓글 서비스의 시작은 건강한 공론장을 마련하는 것이었는데 지금은 부작용도 상당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특히 연예 뉴스 댓글들은 특정인의 인격을 모독하는 등 공론장의 건강성을 해치는 데 이르렀다는 의견이 많다”고 덧붙였다.

다음에서 인물을 검색할 때 나오는 관련 검색어도 올해 안에 없애기로 했다. 여 대표는 “관련 검색어도 사생활 침해와 명예 훼손 등 부작용이 심각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실시간 이슈 검색어에도 ‘메스’를 댄다. 이날부터 카카오톡을 통한 서비스를 폐지했다. 카카오는 다음의 실시간 이슈 검색어 서비스도 폐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다른 분야 뉴스에 달리는 댓글도 철저히 관리하기로 했다. 혐오 및 인격 모독성 표현을 철저히 감독할 방침이다. 검색어 자동 완성 기능 등도 인격권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개편하기로 했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