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지스타에 4종 출품…250여대 시연
사진=넷마블

사진=넷마블

넷마블이 다음달 14~17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19'에서 미공개 신작 2종을 포함해 총 4종의 모바일 게임을 선보인다.

넷마블은 올해 지스타에서 100부스 규모의 '넷마블관'을 꾸리고 모바일 게임에 최적화된 250여대의 시연대를 마련할 계획이다. 넷마블이 올해 공개하는 게임은 미공개 신작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제2의 나라'와 'A3: STILL ALIVE', '매직: 마나스트라이크' 등 모두 4종이다.

넷마블은 지스타에서의 생생한 현장 소식을 실시간으로 전하기 위해 넷마블 공식 유튜브 채널과과 페이스북을 통해 생중계도 할 예정이다.

또 지스타 기간 참관객들은 넷마블 대형 신작들을 직접 플레이해볼 수 있고 게임별 플레이 영상도 확인할 수 있다. 지스타 2019 넷마블관 무대 행사 및 이벤트는 조간만 지스타 특별 페이지를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올해 지스타에서 넷마블은 최초 공개 신작 2종을 비롯한 대형 라인업으로 관람객들에게 새로운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라며 "다양한 소통 창구를 통해 방문객은 물론 현장에 없는 이용자들도 함께 즐길 수 있는 축제로 만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