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퇴임 앞둔 황창규 회장, 취리히연방공대서 강연

"5G는 향후 국가 경쟁력 핵심
가입자 숫자보다 기술력 중요
퇴임 후엔 젊은 인재 돕겠다
황창규 KT 회장은 지난 22일 스위스 취리히연방공대(ETH)에서 특별강연을 했다. 강연에는 석·박사 과정 학생 400여 명이 참석했다. KT 제공

황창규 KT 회장은 지난 22일 스위스 취리히연방공대(ETH)에서 특별강연을 했다. 강연에는 석·박사 과정 학생 400여 명이 참석했다. KT 제공

황창규 KT 회장이 “5세대(5G) 이동통신 기술은 국가 경쟁력의 핵심”이라며 “가입자 수에 연연하기보다 차별화된 기술을 통해 경쟁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밝혔다.

황 회장은 지난 22일 스위스 취리히에 있는 취리히연방공대(ETH)에서 특별강연을 한 뒤 한국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취리히연방공대 초청으로 400여 명의 석·박사 학생들을 대상으로 ‘5G, 번영을 위한 혁신’이라는 주제로 강연했다.

취리히연방공대는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빌헬름 뢴트겐, 폰 노이만 등 세계적인 과학자를 배출한 학교다. 황 회장은 이번 강연이 KT 회장으로서 마지막 강연이라고 했다. 2014년 취임한 그는 2017년 3월 연임에 성공했고, 내년 3월 퇴임을 앞두고 있다.

황 회장은 삼성전자 반도체총괄사장 시절 ‘메모리 용량은 1년에 두 배씩 증가한다’는 ‘황의 법칙’을 제시하며 반도체산업 혁신을 이끌었다. 그가 KT 회장에 취임한 이후 붙여진 별명은 ‘미스터(Mr) 5G’.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스위스 다보스포럼 등 각종 글로벌 행사에 참석할 때마다 5G의 미래를 선도적으로 설파했다.

황 회장은 이날 특별강연에서도 원격의료와 자율주행, 인공지능(AI), 산업 현장의 안전사고 예방 등 다양한 5G 기술 적용 사례를 소개했다. 강연 도중엔 5G에 가입한 학생이 있는지 물어봤다. 400여 명의 학생 중 손을 든 학생은 한 명뿐이었다.

그는 “KT가 지난 4월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이후 한국 내 가입자는 400만 명에 육박한다”며 “연말까지 500만 명을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강의장 곳곳에선 학생들의 감탄이 터져 나왔다. 강연이 끝난 뒤 황 회장에게 질문하기 위해 수십 명의 학생이 앞다퉈 손을 들기도 했다.

그는 강연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5G 사례처럼 10년 뒤의 미래 트렌드를 파악해 기술 차별화에 성공했을 때 가장 큰 기회가 찾아온다고 강조했다. 5G 사업은 가입자 수에 연연하기보다 차별화한 기술을 먼저 갖춰야 한다는 것이 황 회장의 지론이다. 5G 네트워크뿐 아니라 장비 분야에서도 삼성전자를 비롯한 국내 기업들이 기술 경쟁력을 시급히 갖춰야 한다고 덧붙였다.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 기준으로 세계 5G 장비 점유율 37%로 1위다. 전체 통신장비 시장점유율 1위인 화웨이는 5G 분야에선 28%로 2위다. 그는 “화웨이는 중국의 많은 인구를 앞세워 5G 기술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고 있다”며 “한국 업체가 기술 경쟁력을 차별화하지 못하면 5G 통신장비 분야에서도 중국 업체에 우위를 뺏길 수 있다”고 지적했다.

황 회장은 “KT는 빅데이터와 클라우드 등을 모두 아우르는 AI 회사가 돼야 한다”며 “남은 임기 동안 5G 안착을 위한 노력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퇴임 후 계획을 묻는 질문에 “젊은 인재들이 제대로 일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주는 것이 필요하다”며 “이들을 위해 무료 강연을 하는 등 도움이 필요한 곳에 가서 역할을 하고 싶다”고 했다.

그는 차기 KT 회장 공모에 대해선 언급을 삼갔다. KT 새 노조가 주장하는 불법정치자금 제공 및 채용비리 의혹에 대해선 “전혀 사실이 아니기 때문에 스스로 거리낌이 없다”고 강조했다.

취리히=강경민 특파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