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와 네이버가 손잡고 LG 듀얼 스크린 모바일 경험 개선에 나선다.
LG폰 '웨일 브라우저' 똑똑해진다…LG전자-네이버 MOU

LG전자는 네이버와 22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그린팩토리에서 웨일 브라우저 모바일 최적화 기술 공동 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양사는 웨일 브라우저를 사용하는 LG 스마트폰 고객들에게 쾌적한 사용자 환경을 제공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더 적은 전력으로 브라우저를 구동하는 '저전력 브라우징', 즉각적인 응답속도를 구현하는 '프로세스 가속화' 등 관련 기술을 중점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양사는 LG전자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LG V50S 씽큐에 웨일 브라우저를 기본 탑재한 바 있다.

웨일로 인터넷쇼핑을 하는 경우 특정 제품을 선택하면 듀얼 스크린 화면에 해당 제품 정보가 떠 제품을 비교할 때 편리하다.

화면 두 개로 원문과 번역본을 동시에 확인하거나 서로 다른 두 검색엔진을 활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LG전자는 "이번 업무협약은 양사가 모바일 멀티태스킹 기술을 한층 진화시키기 위해 기술분야로 협업을 본격화하는 데 의미가 있다"며 "양사의 협업이 본격화되면 큰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