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철 노르마 대표(오른쪽)가 버그뱅크와 IoT 케어 수출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사진=노르마)

정현철 노르마 대표(오른쪽)가 버그뱅크와 IoT 케어 수출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사진=노르마)

블루투스 및 사물인터넷(IoT) 보안기업 노르마가 중국 보안기업 버그뱅크와 수출 계약을 체결하고 자체개발 신제품 'IoT 케어'를 글로벌 시장에 공급한다고 23일 밝혔다.

노르마는 최근 버그뱅크와 30억원 규모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노르마가 자체 개발한 IoT 보안 솔루션 IoT 케어를 주문자상표부착(OEM) 방식으로 버그뱅크에 납품하는 내용을 담았다. 버그뱅크는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지난 2018년 잠재력 높은 비상장 기업 중 하나로 선정한 곳이다.

이번 수출 계약은 보안 분야가 급성장하는 중국 시장에서 기존 제품인 '앳이어'에 이어 신제품 IoT 케어의 경쟁력까지 인정받은 의미가 있다고 노르마 측은 전했다.

IoT 케어는 금융, 헬스케어, 스마트 유통 등 스마트 시티 인프라 보안에 최적화된 신개념 IoT 백신이다. IoT 네트워크와 디바이스를 통합 보안 하는 IoT 케어는 관련 취약점에 대한 데이터베이스(DB)를 보유해 보안성이 뛰어나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노르마는 최근 수년간 중국에서 다양한 수상 이력과 투자 유치로 현지 비즈니스 기반을 다졌다. 지난 2017년 스타트업 비즈니스 모델을 경연하는 'K데모데이 차이나@알리바바' 본선에서 우승해 알리바바 클라우드의 공식 엑셀러레이팅 기업이 된 바 있다.

정현철 대표는 "고객 중심의 우수한 제품력으로 테스트베드 무대인 중국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하겠다"고 말했다.

김산하 한경닷컴 기자 san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