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오른쪽)/사진=연합뉴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오른쪽)/사진=연합뉴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사진)은 SK브로드밴드와 티브로드의 인수합병 추진에 대해 "사전동의 절차에 우려되는 부분들을 사후 규제 내용으로 담아 방통위의 뜻을 표명하고, 가능하다면 관철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21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종합감사에서 "두 회사의 합병은 방통위 사전동의 절차가 필요하다. 어떻게 진행되고 있느냐"는 김경진 의원(무소속) 질의에 이같이 답변했다.

그는 "합병은 방통위 사전동의가 필요한 사안이 맞다. 사전동의 내용에 방통위가 우려하는 부분을 담아 의견을 표명할 것"이라며 "사전동의의 경우 상당 부분 논의됐고 내용도 준비돼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긴밀히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