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관 감사대상기관 종합국정감사에서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관 감사대상기관 종합국정감사에서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사진)이 중국 화웨이 장비의 보안 우려와 관련, 문제가 확인되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혔다. 화웨이 역시 "백도어(사용자 몰래 기기에 심어진 불법시스템 변경코드)는 자살행위"라며 보안 논란을 일축했다.

최 장관은 18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화웨이 보안) 문제가 크게 확인되지 않았다"고 언급했다.

이날 과방위 소속 박대출 자유한국당 의원은 미국 보안업체 '파이나이트 스테이트'가 558개 화웨이 제품에 대한 보안 점검을 진행한 영상을 공개했다. 박 의원은 "파이나이트 스테이트가 분석한 펌웨어 이미지 중 55%는 최소한 하나의 잠재적 백도어를 가지고 있었다"면서 화웨이 장비의 보안 취약성을 지적했다.

같은 당 정용기 의원도 화웨이에 장비 보안 문제를 제기했다. 정 의원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화웨이 장비 사용금지' 행정명령을 발동한 지난 5월15일부터 8월30일까지 LG유플러스의 화웨이 5G(5세대 이동통신) 장비 이용 관련 온라인 기사 250여개의 댓글 약 6500개를 분석한 결과 부정적 의견이 70%에 육박했다"고 덧붙였다.

국감 증인으로 출석한 멍 샤오윈 화웨이 한국지사장은 백도어로 인한 보안 위협이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멍 샤오윈 지사장은 "화웨이는 170여개국 30억명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여태까지 정보 보안 이슈 문제가 불거진 적은 없다"면서 "화웨이는 회사 이익보다 정보 보안을 우선시하는 회사"라고 말했다.

그는 "백도어 설치는 자살행위다. 화웨이는 한국을 포함한 각국 정부와 '노 백도어 협약'을 맺을 의향도 있다"고 역설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