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뜰폰 관련 문제 생기지 않도록 검토"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관 감사대상기관 종합국정감사에서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관 감사대상기관 종합국정감사에서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사진)이 LG유플러스의 CJ헬로 인수 건에 대해 정부 판단이 늦어지지 않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 장관은 18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공정거래위원회는 유사한 건이 있어 종합적으로 판단하면서 시간이 걸리는 것 같다"면서 "많이 늦어지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공정위는 지난 16일 열린 전원회의에서 LG유플러스와 CJ헬로의 기업결합 심사 안건을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유사 건 심의한 후 다시 합의를 시도할 방침이다.

이날 국감에서 김경진 의원(무소속)은 "인터넷(IP)TV 재편 작업에 공정위가 한쪽으로 치우쳐 브레이크를 건다. 과기부가 공정위에 적극 의견을 전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LG유플러스의 CJ헬로 인수로 알뜰폰 시장이 위축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왔다. 변재일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알뜰폰 시장의 지배적 사업자인 CJ헬로가 기간통신사업자인 LG유플러스에 인수되면 향후 기간통신사업자와 누가 협상에 나설 수 있겠냐"고 지적했다.

이에 최 장관은 "문제를 인지하고 있다. 관련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