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과방위 국정감사…"심사 많이 늦어지지 않도록 살펴볼 것"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은 18일 LG유플러스의 CJ헬로 인수로 알뜰폰 시장에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하기 위해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종합감사에서 알뜰폰의 지배적 사업자 격인 CJ헬로 헬로모바일이 LG유플러스에 흡수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 "알뜰폰 문제는 인지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업계 일각에서는 알뜰폰 최초 LTE(4세대) 이동통신 서비스 제공, 반값요금제 출시 등을 통해 혁신과 경쟁을 주도하는 독행기업 역할을 한 CJ헬로 헬로모바일이 이통사에 흡수되면 독립계 알뜰폰 업계가 급격히 위축될 것이라는 우려를 내놓고 있다.

최 장관은 "그러한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지만 굉장히 예민한 시기여서 공개적으로 이야기하기는 어렵다"며 "LG유플러스의 CJ헬로 인수는 주식 인수 형태여서 방송통신위원회의 여러 조사를 거치지 않을 수 있는 만큼 과기정통부가 다 살펴보고 판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 장관은 공정거래위원회가 지난 16일 전원회의에서 LG유플러스의 CJ헬로 인수 허가 결정을 연기한 것과 관련 "공정위가 (SK텔레콤의 티브로드 인수 건과) 한꺼번에 본다고 하는 것 같다"며 "(정부 심사가) 많이 늦어지지 않도록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최기영 "LGU+·CJ헬로 결합, 알뜰폰에 문제없도록 검토 중"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