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 "국회와 선관위 의사 존중할 것"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사진=연합뉴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사진)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포털사이트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실검)' 서비스 폐지 방안 마련을 강력 촉구했다.

한국정보화진흥원장 출신인 김 의원은 18일 과방위 국정감사에서 "종합감사 전까지 과기부에 네이버 등 거대 포털의 실검 서비스 폐지를 위한 방안을 마련해 달라고 했다. 포털 공정성을 담보하기 위해 적극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에게 "실검 논란의 핵심은 공정성 문제다. 선거 때만이라도 실검은 폐지돼야 한다"고 거듭 주문했다.

최 장관은 "선거관리위원회의 소관 사항이므로 개입이 어렵다"면서 "선관위와 논의하는 데 대해선 공감한다. 국회와 선관위 의사를 존중하겠다"고 답변했다.

포털이 실검 알고리즘을 공개하는 방안을 수용했느냐는 김 의원 질의에 최 장관은 "포털은 알고리즘을 공개할 수 없다는 입장"이라면서도 "알고리즘 일부를 검증 받을 의사는 있는 것으로 안다. 검토 및 협의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포털 실검 문제를 심각하게 인지하고 부처에서 적극적 자세로 대응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실검 제도의 실질적 개선을 위해 과방위 차원에서 감사를 열어야 한다. 3당 간사와 협의해 일정을 신속하게 조정하겠다"고 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