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규모 오픈소스 콘퍼런스
5G·로봇·AI·사물인터넷 등 최신 기술 트렌드 논의
국내 최대 규모의 소프트웨어 개발자 콘퍼런스인 '삼성 오픈소스 콘퍼런스(소스콘)'가 16일 서울 우면동 삼성전자 서울R&D 캠퍼스에서 개막했다. /한경DB

국내 최대 규모의 소프트웨어 개발자 콘퍼런스인 '삼성 오픈소스 콘퍼런스(소스콘)'가 16일 서울 우면동 삼성전자 서울R&D 캠퍼스에서 개막했다. /한경DB

삼성전자(58,200 0.00%)가 16일 서울 우면동 서울R&D캠퍼스에서 '삼성 오픈소스 콘퍼런스(SOSCON) 2019'를 연다. 올해 6회째로 17일까지 이어지는 이 대회는 소프트웨어(SW) 개발자 2000명 이상이 참가하는 국내 최대 규모 오픈소스 콘퍼런스다.

오픈소스는 무료 공개된 SW의 소스 프로그램을 가리킨다. 이를 활용해 누구나 자유롭게 SW를 개발하고 재배포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오픈소스 개발자들과 아이디어를 공유하면서 함께 발전하자는 차원에서 이 대회를 매년 열고 있다.

국내외 저명한 오픈소스 리더들이 5세대 이동통신(5G), 로봇,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 최신 기술에 대한 정보와 트렌드를 제시하는 총 38개 세션이 진행된다.

조승환 삼성리서치 부사장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최승범 삼성리서치 전무가 '오픈소스, 새로운 미래의 도약'을 주제로 삼성의 오픈소스 정책과 전략을 소개한다. 이어 정서형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상무가 '삼성전자의 5G 오픈소스 추진 동향'을 주제로 발표한다.

짐 젬린 리눅스 재단 의장이 '최신 오픈소스 동향과 향후 발전 전망', 김명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원장도 'ETRI가 바라보는 오픈소스의 중요성'을 주제로 발표자로 나선다.

특히 올해 기조강연(키노트 스피치)에는 '삼성전자 주니어 소프트웨어 창작대회'에서 '패키지 여행 가이드 앱'을 개발해 대상을 수상한 채드윅 송도국제학교 정동윤 학생(16세)이 주니어 개발자로서 SW 개발 경험을 소개한다.

네이버, SK텔레콤, 우아한형제들, 라인플러스 등 다양한 업계의 개발자 세션도 함께 진행된다.

전시존에서는 삼성전자의 5G·AI·보안·IoT·S펜 등 오픈소스가 적용된 기술시연을 체험해 볼 수 있다.

SKT, MS, 네이버, KT DS, 엘라스틱(Elastic), 래블업(Lablup) 등 파트너존과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이노베이션아카데미, KAIST(한국과학기술원) 학계·기관 존, 다양한 로봇을 접할 수 있는 커뮤니티존도 마련됐다.

조 부사장은 "미래 SW 산업 발전과 경쟁력 확보를 위해 오픈소스 기반 협업이 중요한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며 "이번 콘퍼런스가 오픈소스 개발자들이 인사이트(통찰)를 나누고, 이를 통해 산업 저변을 확대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콘퍼런스 세부 내용은 '삼성 오픈소스 콘퍼런스' 공식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