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글로벌의약산업협회, 한국의 신약 허가기간에 대한 조사 연구 결과 발표
행정절차 간소화 및 심사 인력 확충, 우선심사제도의 활성화 등 제도 개선해야
우리나라 신약 허가 기간은 평균 300일로 최근 3년 동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글로벌의약산업협회(이하 KRPIA, 회장 아비 벤쇼산)는 15일 ‘한국의 신약 허가기간에 대한 조사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 연구에 따르면 국내에 허가된 연구대상 신약 115개 품목의 허가·심사 기간은 평균 약 300일 정도이며, 최근 3년 동안 허가·심사 기간이 증가했다.

이번 연구조사는 이재현 성균관대학교 약학대 교수가 연구 책임을 맡아 2011년부터 2017년까지 국내에서 허가받은 글로벌 제약사(KRPIA 회원사 23개사)의 115개 신약을 대상으로 했다. 국내에서 허가된 신약의 허가·심사에 소요되는 실제적인 기간을 최초로 조사한 것이다. 이 결과는 지난 14일 개최된 대한약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포스터 전시를 통해 발표됐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1년부터 2017년까지 국내에 허가된 연구대상 115개 품목의 허가·심사기간은 평균 299.7일(중앙값=293일)로 나타났다. 전체 조사기간 동안 허가·심사 기간에서 일정한 경향을 확인할 수 없었으나, 최근 3년동안 허가·심사 기간이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신약 중 합성의약품은 73개(63.5%) 품목, 바이오의약품은 42개(36.5%) 품목으로 각각 허가를 받는 데까지 걸린 기간은 중앙값으로 합성의약품은 289.0일, 바이오의약품은 302.5일로 나타났다.

이중 전체 신약의 46.1%를 차지하는 희귀의약품은 53개 품목이 허가됐다. 희귀의약품의 경우 희귀의약품이 아닌 신약에 비해 허가를 받는 데까지 걸린 기간이 평균 187.1일(중앙값) 더 빨랐다. 희귀의약품이 아닌 신약의 허가 기간과의 차이는 줄었다.

허가 소요 기간은 다른 선진국들과 비교하여 평균적으로 유사했으나 우리나라의 경우 품목 별, 년도 별로 큰 편차를 보였다고 KRPIA는 밝혔다. KRPIA는 "허가 소요 기간의 예측성을 높이고 허가프로세스를 개선하기 위해 다른 선진국과 같이 보완기간을 포함한 전체 소요 기간을 허가심사 처리기간으로 정하는 방법을 도입하고 국제 규제 가이드라인과의 조화를 통한 허가 요건의 합리화, 심사 부서의 전문 인력 확충 등 실질적인 행정 절차 및 규제환경, 심사 인적자원 관리의 개선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희귀의약품 관련 규정에 대한 개선도 요구했다. 기존의 희귀의약품지정제도에 더해 2016년 희귀질환관리법이 제정됐음에도 불구하고 GMP 심사로 인한 지연, 희귀의약품 지정 과정의 어려움 등으로 이후 희귀의약품의 허가·심사기간이 상당히 증가했다는 것이다. KRPIA는 "긴급한 도입이 필요한 미충족 의학적 요구가 높은 의약품에 대한 별도의 절차가 없이 선입선출의 원칙에 의해서만 심사가 이루어지고 있"며 "미충족 의학적 요구가 높은 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들의 신약 접근성을 높이기 위하여 일반 허가절차와 구분되는 우선심사제도의 활성화 등 제도 개선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