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한경 디지털 ABCD 포럼'
민옥기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인공지능연구소 지능정보연구본부장 발표
한경닷컴이 창립 20주년을 맞아 법무법인 율촌과 공동 주최하는 '2019 한경 디지털 ABCD 포럼‘이 15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 회관에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새로운 기회를 찾아서"라는 주제로 열린 가운데 민옥기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지능정보연구본부장이 발표를 하고 있다. /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한경닷컴이 창립 20주년을 맞아 법무법인 율촌과 공동 주최하는 '2019 한경 디지털 ABCD 포럼‘이 15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 회관에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새로운 기회를 찾아서"라는 주제로 열린 가운데 민옥기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지능정보연구본부장이 발표를 하고 있다. /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은 가급적 민간 기업에 도움되는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데이터 기술을 공개해 공유하고자 합니다."

민옥기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인공지능연구소 지능정보연구본부장(사진)은 15일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2019 한경 디지털 ABCD 포럼'에서 '글로벌 인공지능(AI) 연구동향과 국내 연구현황' 주제 발표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민 본부장은 ETRI가 오픈 API 플랫폼 사이트를 통해 언어처리·음성처리·시각처리·기계학습용데이터 등을 공개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ETRI가 오픈 API 플랫폼을 구축한 것은 정부 연구개발(R&D) 사업을 통한 원천기술 결과물을 공개해 중소·벤처기업과 학교·개인 개발자 등의 다양한 AU 서비스·제품 개발 환경을 지원하고 산업의 생태계를 활성화하기 위해서다.

일례로 ETRI는 8개국 언어에 대한 AI 기반 번역서비스를 제공하는데 한국어 서비스는 가장 퀄리티가 우수하다고 소개했다.

AI 핵심 연구역량 확보를 위해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고도 했다. 민 본부장은 "우리나라는 인력, 재원, 컴퓨팅 파워 등 많은 것에서 부족해 모든 분야를 다 연구할 순 없다"면서 "우리가 잘할 수 있는 연구에 집중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