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권영식 대표
"게임산업 성장 멈춰서가 아니라…新사업 강화 위해 웅진코웨이 인수"

넷마블(96,400 +2.44%)웅진코웨이(88,500 -1.23%) 인수전에 뛰어든 목적을 털어놨다. 게임산업 성장이 멈춰서가 아니라 신사업 강화를 위해 ‘지갑’을 열게 됐다는 주장이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사진)는 14일 열린 웅진코웨이 인수 이슈와 관련한 콘퍼런스콜에서 “구독경제 시장에 진입해 사업을 다각화하기 위해 웅진코웨이 인수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웅진그룹은 이날 웅진코웨이 매각을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넷마블을 선정했다. 선정 절차가 마무리되면 넷마블은 코웨이 지분 25.08%를 소유한 1대 주주가 된다.

권 대표는 웅진코웨이 인수가 게임산업 시장에 대한 불확실성 때문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그는 “게임산업은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으며, 투자도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넷마블이 기대하는 것은 구독경제 시장 개척이다. 넷마블은 내년 전 세계 구독경제 시장을 5300억달러(약 600조원) 규모로 추산했다. 국내 개인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한 가정용품 렌털 시장만 따져도 10조7000억원 규모에 이른다.

서장원 넷마블 부사장은 “웅진코웨이는 정수기, 공기청정기, 매트리스 등 실물 구독경제 1위 기업”이라며 “기존 사업에 넷마블의 인공지능(AI)·빅데이터·클라우드 기술을 결합하면 스마트홈과 관련한 구독경제 시장을 효과적으로 개척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넷마블은 게임 사업을 통해 확보한 사용자들의 데이터를 분석하는 기술 등을 웅진코웨이가 보유한 기기에 접목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서 부사장은 1조8000억여원 규모로 알려진 인수 자금과 관련해 “자체 보유 현금을 활용할 계획”이라며 “연 3000억~4000억원의 상각 전 영업이익(EBITDA) 창출 능력이 있고 투자 자산도 적지 않게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넷마블은 앞으로도 기획사, 인터넷은행, AI, 블록체인, 플랫폼 기업 등 다양한 미래 성장 산업 투자를 추진할 계획이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