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까지 클라우드 체제로
SK C&C, 클루커스 지분 18% 사
SK그룹이 2022년까지 전체 계열사가 보유하고 있는 데이터의 80%를 클라우드로 옮긴다. 클라우드 비즈니스를 강화하기 위해 국내 1위 클라우드 관리 서비스 기업(MSP) 클루커스에도 투자한다.

SK C&C는 SK텔레콤, SK이노베이션 등 SK그룹 계열사의 핵심 데이터를 3년 안에 80% 이상 클라우드로 옮긴다고 14일 발표했다. 최근 SK그룹의 컨트롤타워인 수펙스추구협의회 내 ICT위원회에서 클라우드 전환을 결정했다. 2023년까지 계열사 데이터의 90%를 클라우드로 관리하겠다고 밝힌 LG그룹과 비슷한 행보다.

회사 관계자는 “주요 계열사의 수요에 맞춰 기업별로 최적화된 멀티 클라우드 시스템을 제공할 계획”이라며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MS) 애저, IBM, 구글 등 여러 서비스를 두루 활용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룹사의 클라우드 전환 등 관련 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클라우드 관리 서비스 기업 클루커스 지분 18.84%를 사들였다. 이번 인수로 SK그룹은 클루커스의 3대 주주가 됐다. 투자 금액은 공개하지 않았다. 클루커스는 한국에서 MS 클라우드 서비스 애저를 관리하는 기업 중 시장 점유율이 가장 높다.

SK C&C는 클루커스를 시작으로 국내외 클라우드 전문 기업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다. 멀티 클라우드 서비스,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분석 시스템 개발 등 관련 사업도 강화할 예정이다.

이응상 SK C&C 전략기획센터장은 “주요 클라우드 사업자들과 협력을 강화해 SK그룹 클라우드 전환에 만전을 기하고 고객사에도 최적화된 멀티 클라우드 환경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