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가 가상현실(VR) 기기 전문업체인 피코와 제휴해 스마트폰 LG ‘V50S 씽큐’에 쓸 수 있는 VR 헤드셋인 ‘피코 리얼플러스’를 출시했다고 13일 발표했다.
LG유플러스가 가상현실(VR) 기기 전문업체인 피코와 제휴해 VR 헤드셋인 ‘피코 리얼플러스’를 13일 출시했다.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가 가상현실(VR) 기기 전문업체인 피코와 제휴해 VR 헤드셋인 ‘피코 리얼플러스’를 13일 출시했다. /LG유플러스 제공

피코 리얼플러스는 기존 일체형 VR 헤드셋인 ‘피코 G2 4K플러스’와 같은 디스플레이, 센서를 적용했다. USB 케이블을 통해 스마트폰과 연결하는 방식으로 가격을 낮췄다. 이 제품은 4K(3840×2160)의 해상도와 818PPI(인치당 픽셀 수)를 지원한다. 판매가는 25만원이다. LG유플러스 이용자는 최저 10만원에 구입할 수 있다. 출시 초기에는 LG전자의 최신 스마트폰인 V50S 씽큐만 지원하지만 향후 지원 모델을 확대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진에어와 제휴해 기내에서 VR 콘텐츠를 제공하는 ‘기내 U+VR 서비스’도 업계 최초로 선보일 예정이다. 최윤호 LG유플러스 VR서비스담당은 “더 많은 소비자가 LG유플러스의 VR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전설리 기자 slj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