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워치', 크리에이터 수익 분배 본격화

페이스북이 동영상 플랫폼 '워치(Watch)'를 통해 크리에이터(창작자)들에 대한 수익 배분을 본격화한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코리아는 11일 오전 서울 역삼동 본사에서 '워치'에 관한 특징 소개 미디어브리핑을 열었다. 페이스북은 지난해 8월부터 전 세계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동영상 플랫폼 '워치'를 서비스 중이다. 페이스북에 따르면, 올해 6월 기준 매월 7억 2000만명 이상, 매일 1억 4000만명 이상이 워치에서 최소 1분 이상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 워치 사용자들은 매일 평균 26분 이상 워치를 이용한다.

최근에는 시청 중인 동영상을 바탕으로 워치에서 직접 손쉽게 그룹을 찾는 방법을 선보였다. 더불어 '함께 시청하기' 등 동영상을 통해 다른 사용자와 쉽게 소통할 수 있는 새로운 기능들을 테스트 중이다.

박혜경 페이스북코리아 미디어 파트너십&엔터테인먼트 팀장은 워치에 대해 "누구나 좋아하는 콘텐츠를 찾을 수 있는 공간이자, 모든 이용자에게 맞춤화된 소셜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페이스북 '워치', 크리에이터 수익 분배 본격화

워치는 유튜브처럼 중간 광고 삽입 등을 통해 크레이이터들에게 수익을 제공한다. 기본적으로 페이지에 동영상을 올려야 한다. 또 페이지 구독자 1만명 이상이면서, 길이 3분 이상의 영상에서 1분 이상 시청 숫자 3만뷰를 달성해야 한다. 콘텐츠를 통해 창출된 수익은 크리에이터가 55%, 페이스북이 45%를 가져가는 구조다.

페이스북 관계자는 "아무런 연고가 없는 플랫폼에서는 검색어 노출을 제외하면 자신이 만든 콘텐츠를 알리기 어렵다"며 "하지만 워치는 페이스북 지인을 기반으로 한 바이럴 요소가 작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른 동영상 플랫폼에 비해 워치의 수익 배분 조건이 엄격하다는 시각에는 "자극적이고 부정적인 콘텐츠가 범람하는 것을 막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백민재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