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수성의료지구에 빅데이터 활용센터 문 연다

대구 수성의료지구에 시민을 위한 빅데이터 활용센터가 문을 연다.

서울, 경기에 이어 3번째로 여는 빅데이터 전문 분석기관으로 시민이 자유롭게 데이터 분석 및 컨설팅 지원을 받을 수 있는 곳이다.

대구시는 오는 14일 오후 수성의료지구 SW융합테크비즈센터에서 이상길 행정부시장과 시의원, 대경ICT협회 부회장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빅데이터 활용센터 개소식을 한다.

대구시와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은 지난 3월 빅데이터 활용센터 구축·운영을 위한 협약을 하고 시설 및 분석 인프라를 구축했다.

센터는 빅데이터 수집, 분석환경 제공, 관련 산업 실태조사, 전문가협의체 운영으로 신규사업 기획 등 활동을 한다.

대구시 관계자는 "전문 인력을 상시 배치해 빅데이터 관련 컨설팅을 하고 교육, 전문가 초청 특강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