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과학기술 기업 머크의 의약품 사업부인 한국머크 바이오파마는 GC녹십자와 당뇨병 치료제 '글루코파지'에 대한 국내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계약에 따라 GC녹십자가 내년 1월부터 국내 의료진을 대상으로 글루코파지 영업을 전담한다.

품목허가권은 한국머크 바이오파마가 계속 보유하기로 했다.

이번 결정은 암과 난임, 신경학 등 분야에 역량을 집중하기 위한 것이라고 회사가 설명했다.

이와 함께 한국머크 바이오파마는 글루코파지를 포함한 제너럴메디신 사업본부를 오는 30일 폐지한다.

사업본부 내 또 다른 제품인 고혈압 치료제 '콩코르'도 파트너사 선정을 위한 협의를 진행 중이다.

머크는 생명과학과 기능성 소재 등 사업을 영위하는 기업이다.

국내에서는 생명과학 사업보다 액정표시장치(LCD)·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등 디스플레이 분야 소재를 공급하는 화학 기업으로 널리 알려졌다.

미국 머크(한국 MSD)와는 다른 회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