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국회의원회관서 개최…이종걸·노웅래 의원 주최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확보 이렇게" KAIST 토론회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14일 국회에서 소재·부품·장비 분야 글로벌 경쟁력 강화 토론회를 한다고 11일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이종걸·노웅래 의원이 공동 주최하고 KAIST가 주관하는 이번 행사에서는 업계와 학계 전문가가 소재·부품·장비 분과별 현황과 그에 따른 대응 방안을 제시한다.

신성철 KAIST 총장은 '대한민국, 과학기술 기반 경제 강국 전략'을 주제로 기조 발표에 나선다.

신 총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 기술 패권 경쟁에서 살아남으려면 기술 기반 경제 강국을 실현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할 것"이라며 "소재·부품·장비 산업 글로벌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전략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자 한다"고 말했다.

소재 분과에서는 정연식 KAIST 신소재공학과 교수가 '혁신 소재, 인류사의 게임 체인저'를 주제로 인류사에서 소재 의미와 발전사를 설명한다.

부품 분과에서는 장재형 광주과학기술원(GIST) 전기전자컴퓨터공학부 교수의 '우리나라 부품산업 위기와 기회' 주제 발표가 마련된다.

황철주 주성엔지니어링 회장은 장비 분과를 맡아 반도체·디스플레이 산업에서 세계적인 경쟁력을 구축하기 위한 기업 전략을 소개할 계획이다.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확보 이렇게" KAIST 토론회

최성율 KAIST 소재부품 장비기술자문단 단장, 권기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성장동력기획과 과장, 김명운 디엔에프 대표는 토론 패널로 나선다.

토론회 좌장을 맡은 박현욱 KAIST 연구부총장은 "핵심원천기술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구체적인 전략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며 "구체적인 실행법까지 찾아 산·학·연·관 협력으로 나아가는 기회로 삼고자 한다"고 말했다.

KAIST는 우리나라를 백색 국가 목록에서 제외한 일본 정부 결정 직후부터 전·현직 교수 100여명으로 구성한 소재·부품·장비 기술자문단을 학계에서 처음으로 꾸려 운영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