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웅진코웨이 인수전 깜짝 등장…최대 2조원

모바일게임사 넷마블이 웅진코웨이 인수전에 참여한다.

10일 투자업계에 따르면 넷마블은 웅진과 매각주관사 한국투자증권이 이날 실시한 웅진코웨이 지분 25.08% 매각 본입찰에 후보로 참여했다.

넷마블은 지난 8월 예비입찰에 참여하지 않았으나, 뒤늦게 인수 의사를 밝히면서 새로운 유력 후보로 급부상했다. 이로써 웅진코웨이 인수전은 넷마블, 칼라일, 베인캐피탈, 중국 하이얼의 4파전이 될 전망이다. 당초 유력 후보였던 SK네트웍스는 불참을 선언했다.

넷마블이 공식적으로 밝힌 웅진코웨이 매각 참여 이유는 신성장동력 확보다. 넷마블 관계자는 "넷마블은 게임산업 강화와 더불어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다양한 투자를 진행해 왔다"며 "이에 실물 구독경제 1위 기업인 웅진코웨이 인수 본 입찰에 참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구독경제는 최근 글로벌에서 고속 성장중이며, 자사가 게임사업에서 확보한 IT기술(AI, 클라우드, 빅데이터 등) 및 IT운영노하우를 접목해 스마트홈 구독경제 비즈니스로 발전시켜 글로벌에서의 큰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며 "또한 우량 자회사 확보로 인해 넷마블의 안정적인 성장이 예상된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입찰에 나온 웅진코웨이 지분 25.08%(1851만 1446주)와 경영권의 인수 가격은 최대 2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됐다. 업계에서는 넷마블이 넥슨 인수를 위해 2조원이 넘는 자금을 모아놓은만큼, 웅진코웨이가 요구하는 금액을 맞춰줄 수 있을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서동민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