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각사 한투증권 본입찰 마감…'유력' SK네트웍스는 막판 발 빼

렌털업계 1위 웅진코웨이 인수전이 국내 게임업체 넷마블과 외국계 사모펀드(PEF) 베인캐피털의 2파전이 될 것으로 보인다.

10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매각 주관사인 한국투자증권이 이날 본입찰을 마감한 결과 넷마블과 베인캐피털 2곳이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숏리스트(적격예비인수후보)에 올랐던 SK네트웍스와 칼라일, 중국 가전회사 하이얼 컨소시엄은 입찰에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웅진코웨이 인수전에 넷마블 깜작 등장…베인캐피털과 2파전

넷마블은 이날 오후 배포한 자료에서 "넷마블은 게임산업 강화와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다양한 투자를 실시했다"면서 "실물 구독경제 1위 기업인 웅진코웨이 인수 본 입찰에 참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반면 웅진코웨이를 인수할 유력 후보로 꼽혔던 SK네트웍스는 본입찰 마감 직전 참여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전했다.

SK네트웍스는 입장 자료에서 "미래 성장 방향과 연계해 웅진코웨이 인수를 검토했으나, 해당 기업의 실질 지배력 확보에 대한 불확실성이 당초 예상보다 높은 것으로 판단해 본입찰에 참여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업계 관계자는 "최대 2조원 안팎으로 예상되는 웅진코웨이 매각 본입찰이 넷마블과 베인캐피털 2파전으로 압축됐다"면서 "우선협상대상자는 다음 주 결정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