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 자회사 바이오토피아, 갱년기 효과 있는 유산균 개발
프로바이오틱스 중 국내 최초로 여성 갱년기 건강 개선 개별인정 획득
인체적용시험 결과 쿠퍼만 지수 개선 뚜렷
휴온스, 갱년기 효과 있는 프로바이오틱스 개발

휴온스(45,500 -1.62%)의 자회사인 바이오토피아가 식약처로부터 프로바이오틱스로는 국내 최초로 ‘갱년기 여성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음’의 기능성으로 개별인정을 획득했다고 10일 밝혔다.

개별인정을 획득한 프로바이오틱스는 ‘Lactobacillus acidophilus YT1(락토바실러스 아시도필루스 YT1, 이하 YT-1)’이다. 한국식품연구원(이하 식품연)으로부터 기술이전 받아 공동 연구를 통해 개발한 프로바이오틱스 원료로 지난해 6월에는 국내 특허를 취득, 독점적 기술 가치를 인정 받은 바 있다.

휴온스는 식품연과 공동으로 국내 대학병원 2곳에서 여성 갱년기 대상자를 대상으로 3개월간 인체적용시험을 적용했으며 그 결과 ‘YT-1’을 섭취한 여성에게서 여성 갱년기 판단 평가지표인 ‘쿠퍼만지수(KI)’ 중, 대표 증상인 안면홍조, 손발저림, 신경과민, 우울증, 가슴 두근거림, 근관절통, 피로 등에서 매우 뛰어난 개선 효과를 나타냈다고 설명했다. 또 여성의 질 건조 및 분비물 감소 등에서도 개선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국내 여성 갱년기 건강식품 분야는 대표 상품이 없이 시장이 혼재돼있다.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프로바이오틱스 원료로 ‘여성 갱년기 건강 개선’에 대한 개별인정을 획득한 만큼 시장에서 큰 반향을 불러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휴온스는 설명했다.

휴온스 관계자는 "대부분의 여성이 갱년기를 겪고 있어 고정 수요층이 있고 소비자 인식도 과거에는 ‘단순 노화 현상’에서 최근에는 ‘적극적으로 관리하고 개선해야 하는 증상’으로 변하고 있어 시장 성장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엄기안 휴온스 대표는 “중년 여성에게 필요한 여성 갱년기 건강 개선과 프로바이오틱스의 만남이라는 점에서 ‘YT-1’의 개별인정 획득은 매우 의미가 깊다” 며 “빠른 시일 내에 상품화를 추진, 여성 갱년기 건강기능식품 및 프로바이오틱스 시장의 성장을 주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번 개별인정은 휴온스의 자회사 바이오토피아를 통해 획득한 것으로, 휴온스내츄럴과의 합병 이후 다양한 건강기능식품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프로바이오틱스 시장 규모는 약 4,700억원으로, 연평균 8.3% 성장률을 보이며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프로바이오틱스는 유산균 증식 및 유해균 억제 배변 활동 원활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이외 과민피부면역, 피부건강, 여성의 질 건강, 체지방 감소 등도 개별인정형 기능성 제품들이 늘고 있다. 휴온스 관계자는 "여성 갱년기 개선 기능까지 추가돼 프로바이오틱스 시장이 소비자 맞춤형으로 점차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