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와 협력 5G-V2X 기반 일반도로 달리는 자율주행차 생중계

차량 여러 대가 서로 통신하며 달리는 '자율협력 주행'이 서울 일반 도로에서 시연됐다.

"도로위 차량·정보 5G로 잇는다"…LGU+, 자율협력주행 시연

LG유플러스는 10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5G-V2X(차량·사물 간 통신) 기반의 일반도로 자율협력주행 기술을 공개 시연했다.

5G-V2X 상용차가 자율주행으로 통제된 일반 도로를 달린 적은 있었지만, 통제되지 않은 일반도로를 자율주행으로 달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LG유플러스는 설명했다.

자율주행차는 현대자동차의 '제네시스 G80'을 기반으로, 출시를 앞둔 LG전자의 5G-V2X 통신단말과 마곡 일대에 구축된 LG유플러스의 5G 통신망 및 자율협력주행 플랫폼이 적용됐다.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 일대 일반도로 2.5km 구간을 15분간 주행했다.

먼저 시연자는 차량이 주차된 곳으로 이동하지 않고 스마트폰 앱으로 자율주행차를 탑승 지점으로 이동시켰다.

"도로위 차량·정보 5G로 잇는다"…LGU+, 자율협력주행 시연

시연자를 태운 자율주행차는 5G MEC(Multi-access Edge Computing)를 통해 선행 차량의 전방 상황을 후방차량에 공유했다.

자율주행차 내부 화면을 통해 선행 차량 전방에 스쿨버스가 정차한 상황이 확인됐다.

주변 사물 및 다른 차량과의 통신을 통해 예측하지 못한 상황에서 대응하는 모습도 시연됐다.

자율자동차가 횡단보도에서 신호와 상관없이 길을 건너려는 보행자를 사전에 감지해 정차했다.

자율주행차의 카메라 센서는 통행 신호인 녹색불을 확인했지만, 주변 지능형 CCTV로부터 받은 무단횡단 보행자 정보로 사고를 피했다.

구급차 한 대가 접근하자 5G-V2X를 통해 자율주행차는 이를 인지하고 구급차가 먼저 갈 수 있도록 차선을 변경하고 서행했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시연을 기반으로 마곡 LG사이언스파크 일대를 5G-V2X 자율주행 기술의 테스트베드로 활용할 방침이다.

최주식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부사장)은 "자율주행의 4대 기술로 꼽히는 차량제어, 경로생성, 상황인지, 위치정보 중 차량제어를 제외한 나머지 3가지 영역에서 5G 통신이 핵심적 역할을 하게 된다"며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점진적 성장을 이끌어 가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