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제작 특화기능 강화…듀얼스크린 기본제공·출고가 119만9천원

LG전자는 11일 이동통신 3사와 자급제 채널을 통해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LG V50S 씽큐를 국내 출시한다고 10일 밝혔다.

5월 출시돼 60만대 가까이 판매된 전작의 인기를 이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LG V50S 씽큐 11일 출시…"전작 흥행 잇는다"

오로라 블랙 단일 색상으로 나오며, 출고가는 119만9천원이다.

탈착식 플립 커버인 LG 듀얼 스크린과 투명 젤리 케이스가 제품 패키지에 포함돼 기본 제공된다.

전작인 V50 씽큐에서는 듀얼 스크린이 프로모션으로 무상 제공됐다.

국내 출시 이후 북미, 유럽 등 글로벌 전략 시장에도 순차 출시된다.

LG V50S 씽큐는 전작인 LG V50 씽큐 플랫폼을 바탕으로 전작 대비 사용성을 높였다.

듀얼 스크린에 알림창이 생기고 360도 프리스탑 힌지가 적용됐다.

전면 카메라는 3천200만 화소 렌즈를 채택했다.

1/480초 순간포착 'AI 액션샷', 초고화질 저속촬영 '4K 타임랩스', 격한 움직임에도 안정적인 촬영이 가능한 '스테디캠', 마이크 감도를 극대화하는 'ASMR' 등 콘텐츠 제작에 특화된 기능들도 강점이다.

LG전자는 LG V50S 씽큐를 구매하고 간편결제시스템 LG 페이에 가입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11월 말까지 온라인 룰렛 이벤트를 진행, 총 6대의 LG 홈브루를 증정한다.

또 LG 듀얼 스크린을 활용해 '집에서 갑자기 맥주가 필요한 순간' 콘텐츠 공모전을 진행해 우수작을 제출한 고객 세 명에게도 LG 홈브루를 증정한다.

LG전자 한국영업본부 오승진 모바일마케팅담당은 "LG V50S 씽큐의 진화가 고객 목소리에서부터 시작된 만큼 신제품이 전작의 인기를 이어갈 수 있을 것"이라며 "보다 많은 고객이 듀얼 스크린의 매력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