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치게 엄격한 검정 시스템
'정확히 똑같은' 교과서 양산"
전문가들은 국내 수학 교육과정이 무너진 중요한 이유 중 하나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나치게 엄격한 교과서 검정, 비전문성 등을 꼽는다.

현재 수학 교과서 검정기준은 교육부가 만든다. 실제 검정은 10차 교육과정부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과학창의재단이 하고 있다.

재단은 홈페이지에 “수학 교육과정을 개선한다. 수학 교과서 질 제고를 한다. 수학에 대한 학생 흥미를 높인다”고 명시해 놨다. 10차 교육과정은 인공지능(AI)의 핵심 원리인 선형대수(행렬·벡터)가 빠졌을 뿐 아니라 문제로 온통 도배돼 전문가들이 “미분·적분을 뺀 7차 수학 교육과정과 함께 역대 최악의 과정”이라고 비판하고 있는 현실과 괴리가 크다.

안성진 재단 이사장은 “수학 교육과정 총론은 교육부가, 각론은 재단이 맡는다”고 말했다. 이 재단의 수학 교육과정 책임자는 “(교육과정) 시안 개발 연구보고서를 교육부에 제출하고 교육부는 그것을 교육과정으로 확정해 발표한다”며 “학생들이 무엇을 배우고 어떤 내용을 넣을 것인가를 재단이 정한다”고 했다.

이 설명대로라면 10차 교육과정의 선형대수 누락에 재단이 가장 큰 역할을 한 셈이다. 그러나 검정업무 실무 담당자는 “우리는 교육부가 만든 기준대로 단순 검정만 한다”며 책임을 교육부에 돌렸다.

한 대학 수학과 교수는 “엄격한 검정에 못 맞춰 혹시라도 탈락하면 출판사들로선 수억원의 손해가 발생하기 때문에 ‘정확히 똑같은’ 교과서가 나올 수밖에 없는 구조”라고 지적했다.

이해성 기자 ih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