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는 키워드챌린지. 인플루언서 홈으로 구성된 인플루언서 검색을 연내 베타 서비스로 선보인다고 8일 밝혔다.(사진=네이버)

네이버는 키워드챌린지. 인플루언서 홈으로 구성된 인플루언서 검색을 연내 베타 서비스로 선보인다고 8일 밝혔다.(사진=네이버)

네이버가 콘텐츠 창작자를 위한 '인플루언서 검색' 서비스를 내놓는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사회에 막대한 영향력을 끼치는 인플루언서를 포섭해 막강한 검색 채널로 떠오른 유튜브를 제압한다는 복안이다.

네이버는 8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파르나스에서 '네이버 커넥트(NAVER CONNECT) 2020'을 열고 네이버 콘텐츠 창작자를 위한 검색 개편 방안을 공개했다.

네이버가 야심차게 선보인 서비스는 '인플루언서 검색'이다. 검색 상단 영역에 창작자와 창작자가 선택한 콘텐츠를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로 키워드챌린지, 인플루언서 홈으로 구성된다. 네이버는 이를 연내 베타 서비스로 선보일 계획이다.

인플루언서 검색은 '키워드챌린지'를 통해 확대된다. 키워드챌린지에서는 창작자가 특정 키워드와 관련된 콘텐츠를 등록할 수 있다. 창작자와 해당 콘텐츠가 키워드챌린지 검색 결과의 상단에 노출될 기회를 갖게 되는 것.

가령 검색창에 '파리여행'이란 키워드를 입력하면 기존에는 파리여행과 관련된 문서 단위 검색결과가 노출됐지만, 키워드챌린지 영역에서는 파리 여행과 관련된 콘텐츠를 만든 창작자와 그들의 대표 콘텐츠가 검색된다.

네이버는 창작자들이 가장 많이 활동하고 있는 2개 카테고리인 '여행'과 '뷰티' 분야 200개 키워드(런던 여행, 제주도 여행, 아이라이너, 색조메이크업 등)로 키워드챌린지 베타서비스를 시작하고 앞으로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네이버의 키워드챌린지(사진=네이버)

네이버의 키워드챌린지(사진=네이버)

'인플루언서 검색' 서비스 발표자로 나선 김승언 네이버 아폴로 CIC 대표는 "콘텐츠 자체는 물론 콘텐츠를 만든 사람이 누군지, 나와 취향이 맞는지, 누가 추천한 것인지 등의 요소들이 콘텐츠 소비 기준이 되고 있다" 며 "콘텐츠를 만든 사람에 더 집중해 창작자와 사용자가 보다 잘 연결될 수 있는 구조를 만들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네이버는 창작자를 위한 '인플루언서 홈' 서비스도 새롭게 선보인다. 창작자는 인플루언서 홈에 자신의 대표 콘텐츠와 외부 활동 채널 등을 등록할 수 있다. 물론 키워드챌린지에도 등록 가능하다.

네이버는 인플루언서 홈에 별도 광고를 적용해 창작자와 광고주 간의 연결 기회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창작자 수익도 확대될 것으로 네이버는 기대했다.

창작자를 위한 보상 시스템 강화도 포인트다.

네이버는 사용자가 소비하는 콘텐츠 특성, 상황, 선호도에 따라 가장 적합한 광고를 적절한 위치에 노출하는 '애드 테크(AD tech)' 기술을 고도화하고 있다. 애드 테크 기술을 바탕으로 올해 창작자 보상 규모는 지난해 대비 4배 증가했고 광고 성과도 8배 이상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네이버의 인플루언서 홈(사진=네이버)

네이버의 인플루언서 홈(사진=네이버)

김승언 CIC대표는 "네이버에서는 매월 160만명의 창작자가 2000만건 이상의 콘텐츠를 만들고 있다. 기술을 토대로 방대한 규모의 창작자, 광고주, 사용자로 구성된 창작 생태계가 건강하게 유지될 수 있는 것에 집중한다"고 설명했다.

네이버는 애드 테크 기술을 고도화하는 한편 네이버 포인트 시스템을 창작자와 연결해 후원하거나 블로그 내 동영상에 브랜드 광고를 적용하고, 창작자 리뷰를 광고 소재로 사용하는 기능 등 다양한 방법의 보상 프로그램을 검토 중이다.

창작자를 위한 데이터 분석 서비스인 '크리에이터 어드바이저'도 공개했다. 이는 인공지능(AI) 기술을 바탕으로 콘텐츠 창작자에 특화된 데이터 분석 도구다. 기존 온라인 커머스 사업자에게 제공 중인 '비즈 어드바이저'의 데이터 분석 기술과 노하우를 적용했다.

'크리에이터 어드바이저'를 통해 창작자는 빅데이터 기반으로 최신 트렌드를 분석할 수 있다. 인플루언서 검색을 포함한 블로그, 네이버TV 등 다양한 채널에서 발생된 사용자 지표와 광고 수익을 통합 관리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콘텐츠 편집과 제작, 디자인 팸플릿 용이하도록 '아티클 스튜디오'도 마련했다. 콘텐츠 편집과 제작이 가능한 디자인 탬플릿 등을 이용할 수 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