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투자자 보호차원에서 공시"
넷마블

넷마블

넷마블이 올해 3분기 잠정 실적을 깜짝 공개했다.

넷마블은 올 3분기 매출 6198억원, 영업이익 860억원을 기록했다고 4일 잠정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7.8%, 영업익은 27.8% 각각 증가한 것이다. 전 분기 대비로는 각각 17.8%, 159% 올랐다.

넷마블 관계자는 "당사 3분기 잠정 실적과 시장 추정치가 지나친 괴리가 있다고 판단해 투자자 보호 차원에서 이번만 미리 잠정실적 공시를 하기로 결정했다"며 "향후 3분기 실적 컨퍼런스 콜에서 자세한 내용에 대해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넷마블의 3분기 실적에는 지난 2분기 출시된 '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 'BTS 월드' 등의 흥행 성과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넷마블은 다음달 3분기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을 진행하고 해당 시점에 공시할 계획이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