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차 공유 서비스 '타다'가 연말까지 타다 베이직 서비스를 수도권 전역으로 확대한다.
타다, 올해 안 서비스 수도권 전역으로 확대

‘타다’ 운영사 VCNC는 4일 서비스 도착지역을 인천, 경기 등 수도권 전역으로 넓히겠다고 밝혔다. 또 현재 서울, 경기도 성남 분당구, 과천, 인천(일부 제외)인 출발지역도 위례신도시(성남/하남), 경기도 광명, 성남 수정구 등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타다는 지난해 10월 서울과 경기 일부 지역에 한정해 서비스를 출시했다. 이후 올 상반기 인천과 수원, 고양, 안양 등 수도권 15곳으로 확대한 바 있다.

타다는 수요 및 인접성을 고려해 출발지역에 위례신도시와 경기 광명, 부천, 성남 수정구를 추가할 예정이다. VCNC가 지난 3월부터 타다 홈페이지 및 모바일 앱을 통해 접수한 ‘타다 신규지역 제안’에서 이용자들의 요청이 많았던 곳이다. 도착지역은 올해 안에 수도권 전역으로 확대한다.

박재욱 VCNC 대표는
타다는 전국민에게 언제 어디서든 좀 더 나은 이동을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서비스 지역 및 라인업을 확대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