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집행위, 판매허가 승인
연내 캐나다 출시도 앞둬
대웅제약 나보타, 美 이어 유럽 간다

대웅제약이 개발한 보툴리눔 톡신 제제가 미국에 이어 유럽에 진출한다.

대웅제약은 파트너사 에볼루스가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로부터 누시바의 유럽 최종 품목허가 승인을 받았다고 2일 밝혔다. 누시바는 대웅제약의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사진)의 유럽 판매명이다. 에볼루스는 유럽연합(EU) 28개 국가와 노르웨이 아이슬란드 리히텐슈타인이 속한 유럽경제지역 3개국 등 유럽 31개국에서 미간주름 개선 용도로 누시바를 판매할 예정이다.

대웅제약은 국산 보툴리눔 톡신 제품 최초로 세계 양대 시장인 미국과 유럽에 동시 진출하게 됐다. 누시바의 유럽 판권은 대웅제약의 북미 및 유럽지역 파트너사인 에볼루스가 보유하고 있다. 에볼루스는 2020년 현지에 제품을 공급할 예정이다. 박성수 대웅제약 나보타사업본부장은 “미국에 이어 유럽에서도 품목허가 승인을 받은 것은 나보타의 우수한 품질과 안전성, 유효성을 세계적으로 입증한 결과”라며 “세계 최대 톡신 시장인 미국과 유럽 진출을 통해 글로벌 무대에서 나보타의 우수성을 적극 알리고 국내 제약사의 위상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보타는 올해 2월 국산 보툴리눔 톡신 최초로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획득했고 지난 5월 주보라는 이름으로 미국에 공식 출시했다. 2018년 8월에는 캐나다 연방보건부로부터 품목허가 승인을 받았다. 올 4분기 캐나다 발매(누시바)를 앞두고 있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