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젠이텍스, 위암과 장내 미생물 간 상관관계 밝혔다

테라젠이텍스(7,670 +2.13%) 바이오연구소는 장내 미생물 균형이 한국인의 위암 발병 및 예방에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를 국제 학술지에 발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회사는 국립암센터 연구팀과 함께 진행한 '위장관의 미생물 균총 분포와 위암 발병 간 상관 관계' 연구 논문을 세계적 학술지 '네이처'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츠'에 게재했다.

이번 연구는 2007년부터 2014년까지 7년간 건강한 성인 556명과 위암 환자 268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메타지놈(특정 환경에 존재하는 모든 미생물 군집)을 분석해 미생물 분포와 질환의 관계를 파악한 역학조사다.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프레보텔라 코프리, 프로피오니박테리움 아크니스는 각각 위암 발병률을 1.86배, 2.54배, 4.77배 높인다는 것이 확인됐다. 유익균으로 알려진 락토코쿠스 락티스는 위암 발병률을 5분의 1 낮추는 효과를 보였다.

회사 관계자는 "위암은 한국인에게서 가장 많이 발병하는 암으로서 올바른 식습관을 유지하는 등 장내 미생물의 균형 상태를 잘 관리하는 것이 예방에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이번 연구에서 입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테라젠이텍스의 마이크로바이옴 사업부는 이번 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개인 장내 미생물 유전체 검사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