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지널 약품과 비교한 임상 3상 결과 유럽종양학회서 공개
삼성바이오 "아바스틴 복제약 'SB8' 임상 유효성·안전성 확인"

삼성바이오에피스가 항암제 아바스틴의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인 'SB8'(프로젝트명, 성분명 베바시주맙) 임상 3상 결과를 공개한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27일부터 10월 1일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유럽종양학회 정기학술대회에서 비소세포폐암 환자 763명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 결과를 발표한다고 밝혔다.

24주 동안 종양 감소를 한 환자 비율인 '최고 전체 반응률'은 무작위 피험자 집단에서 SB8가 47.6%, 오리지널 의약품이 42.8%로 나타났다.

임상시험 프로토콜을 잘 준수한 순응 집단에서는 SB8이 50.1%, 오리지널 의약품이 44.8%로 확인됐다.

치료 기간 중 병이 악화하지 않는 기간인 '무진행 생존기간' 중앙값은 SB8이 8.5개월, 오리지널 의약품이 7.9개월로 나타났다.

이는 SB8을 처방받은 환자의 증세가 비교적 안정적 범위 내에서 유지된 기간이 8.5개월임을 의미한다.

그 외 임상시험이 끝난 시점에서의 전체 생존 기간은 SB8가 14.9개월, 오리지널 의약품이 15.8개월로 나타났다.

삼성바이오에피스 임상의학본부장 김철 전무는 "SB8의 유효성 및 안전성 측면에서 오리지널 의약품과 임상적으로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다"며 "앞으로도 바이오시밀러 개발을 통해 더 많은 환자가 고품질 바이오의약품을 통한 치료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