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 '메모리 안방' 서울서 삼성·하이닉스에 선전포고

차세대 메모리반도체 전략 발표
롭 크룩 인텔 수석부사장이 26일 서울 청계천로 JW메리어트 동대문스퀘어에서 차세대 메모리 사업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인텔 제공

롭 크룩 인텔 수석부사장이 26일 서울 청계천로 JW메리어트 동대문스퀘어에서 차세대 메모리 사업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인텔 제공

세계 1위 비메모리 반도체 업체인 인텔이 메모리 반도체 세계 최강국인 한국에서 차세대 메모리 반도체 전략을 내놨다. 세계 1위 메모리 반도체 업체인 삼성전자와 2위 SK하이닉스의 ‘안방’에서 선전포고를 한 셈이다.

인텔은 26일 서울 JW메리어트 동대문스퀘어에서 글로벌 미디어를 대상으로 ‘메모리&스토리지 데이 2019’를 열고 데이터센터용 메모리인 ‘옵테인’ 라인업과 메모리시장 전략을 발표했다. 한국에서 이 행사를 연 것은 처음이다.

롭 크룩 인텔 수석부사장은 “2세대 인텔 옵테인 데이터센터 퍼시스턴트 메모리(DCPM)를 미국 뉴멕시코주 리오 랜초 공장에서 생산해 내년에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옵테인 메모리는 D램보다 가격이 저렴하고 전원이 꺼져도 정보가 사라지지 않고 남아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인텔은 이날 업계 최초로 데이터센터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용 144단 QLC(4비트 단위로 데이터 저장) 낸드 제품도 공개했다. 이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의 128단 낸드보다 더 집적화된 제품이다.


34년만에 메모리 복귀…차세대 '옵테인' 라인업 공개
D램·낸드 장점 결합한 옵테인…'메모리 1위' 삼성, 예의주시


"메모리 반도체 틀 깨겠다"는 인텔…삼성·하이닉스 '아성'에 도전장

“중앙처리장치(CPU)의 강자로서 메모리와 비메모리를 결합해 여러 영역에서 새로운 기회를 창출해낼 것입니다.”

롭 크룩 인텔 수석부사장 겸 비휘발성메모리솔루션그룹 총괄이 26일 서울 청계천로 JW메리어트 동대문스퀘어에서 열린 ‘인텔 메모리&스토리지 데이 2019’를 통해 밝힌 인텔의 전략이다. 한국에서 처음 개최된 이날 행사에서는 인텔의 강한 ‘결기’가 엿보였다. 미국 인텔 본사에서 날아온 메모리 관련 기술 임원이 대거 참석했을 정도다.

인텔은 그동안 접었던 메모리 사업에 복귀한 데 이어 이날 차세대 메모리 사업 전략을 발표했다. 메모리 반도체 강자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겨냥했다.

낸드보다 100배 빠른 메모리

인텔은 2017년 ‘데이터 중심 기업’으로의 변신을 선언한 뒤 선택과 집중 전략을 택했다. 1985년 전격 포기했던 메모리 사업을 재개한 것도 이맘때다. 반면 스마트폰용 5세대(5G) 모뎀칩 사업은 지난 7월 애플에 매각했다. 데이터센터 사업과 달리 고객군을 확장하기 어렵고, 미래 성장에도 한계가 있다고 판단해서다.

반도체업계에서 전망이 그다지 밝지 않다고 평가하는 메모리 분야에 다시 뛰어든 이유는 뭘까. 크룩 부사장은 “메모리와 CPU는 최고의 결과물을 이끌어내기 위해 뗄래야 뗄 수 없는 관계”라며 “CPU의 잠재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메모리 개발에 나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텔은 올 4월 그 첫 제품으로 옵테인 데이터센터 퍼시스턴트 메모리(DCPM)를 출시했다. ‘메모리 강자’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장악하고 있는 D램과 낸드플래시의 강점을 결합한 완전히 새로운 형태의 메모리 반도체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데이터센터들은 더 많은 양의 데이터를 빠르게 처리해야 한다. 기존 반도체의 데이터 처리 구조로는 한계가 있다고 인텔은 판단했다.

크리스티 만 인텔 데이터센터그룹 제품관리담당 시니어디렉터는 “세계의 데이터 절반이 지난 2년 동안 생겨났는데, 우리는 그중 2%만 활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인텔의 목표는 고객이 데이터를 더 효율적으로 빠르게 처리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CPU를 생산하는 인텔은 CPU뿐만 아니라 메모리 처리 구조 자체를 바꿔야 혁신이 일어난다고 판단했다. 기존 데이터센터에서는 △HDD(하드 디스크 드라이브) △SSD(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 △낸드플래시 △D램 △캐시 △CPU 순서로 데이터를 처리한다.

데이터를 영구적으로 저장하는 장치는 CPU와 멀리 떨어져 있는 SSD와 HDD다. D램은 정보 처리 속도가 빠르지만 ‘휘발성 메모리’기 때문에 전원이 꺼지면 저장돼 있던 데이터가 날아간다.

문제는 SSD와 HDD에 저장된 데이터를 다시 불러오는 데 시간이 걸린다는 점이다. 인텔이 데이터 처리 속도를 끌어올리려고 D램과 SSD 사이의 새 제품 DCPM을 개발하게 된 배경이다. 낸드처럼 전원이 꺼져도 데이터가 사라지지 않는 제품이다.

그러면서도 데이터 처리 속도는 낸드플래시보다 100배 이상 빠르다. 실제 이날 시연에서 타사 D램을 적용한 데이터센터의 재부팅은 10분15초나 걸렸다. 인텔의 DCPM을 적용한 데이터센터는 19초 만에 재부팅이 끝났다.

가격·성능 황금비율 나올까

업계에서는 인텔이 내놓을 가격 전략을 주목하고 있다. 기존에 사용되는 D램 용량을 상당수 대체하려면 가격과 성능의 황금비율을 내놔야 한다.

국내 한 반도체 업체 관계자는 “옵테인은 기존 메모리 제품군에 없던 새로운 포지션인데 시장이 정말 필요로 하던 부분인지는 지켜봐야 한다”며 “가격과 성능이 시장에서 받아들여질 만한 수준이라면 D램 시장에 균열을 일으킬 수 있지만 자칫 이도저도 아닌 어중간한 제품이 될지 모른다”고 평가했다.

인텔이 CPU 시장을 사실상 독점하고 있다는 것도 업계가 긴장하는 대목이다. CPU와 메모리를 결합해 묶음판매하는 전략이면 메모리 시장에 균열을 가져올 수 있다. 인텔은 이날 행사에서 옵테인 라인업이 제온프로세서의 기능을 극대화할 수 있다는 점을 수차례 강조했다.

조수영/고재연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