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지, 일거래액 10억 돌파…'웹툰·웹소설의 힘'

카카오페이지가 일 거래액 10억원을 돌파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카카오페이지는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이던 지난 15일 일 거래액이 10억1000만원을 기록했다고 18일 밝혔다. 종전 최고 실적은 올해 설 연휴(2월6일)에 기록한 9억3000만원이다. 웹툰·웹소설을 서비스하는 종합 콘텐츠 플랫폼으로서는 국내 최초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오리지널 정주행 위크' 프로모션 효과가 컸다. 추석 연휴를 맞아 카카오페이지의 오리지널 웹툰·웹소설 감상을 독려하기 위해 마련한 행사다. 당일 최고 매출 작품은 1억원이 넘는 구매액을 기록하기도 했다.

카카오페이지는 2013년 서비스 출시 이래 매출이 꾸준히 성장했다. 2015년 일 거래액 1억원을 넘어선 이후 4년 만에 10배가 넘는 성장을 달성했다.

이날 기준 누적 가입자 수는 2200만명, 작품 누적 조회수는 470억건, 누적 작품 수도 6만6000개를 기록했다. 누적 매출액 1억원을 넘은 작품이 1400여개에 달한다. 100억원을 넘은 작품은 2개(닥터 최태수, 템빨)고 협력 콘텐츠 공급자(CP) 수는 총 1300여개다.

이진수 카카오페이지 대표는 "일 거래액 10억원 돌파는 오리지널 웹툰·웹소설 작품이 캠페인의 중심이 된 결과다. 그동안 카카오페이지가 만들어온 '플랫폼과 오리지널 지식재산권(IP) 체인'의 힘이 축적된 것이라 더욱 의의가 있다"면서 "앞으로도 서비스와 IP에 대한 지속 투자를 통해 국내를 넘어 글로벌 시장에서도 '한국의 스토리'를 앞장서 전파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