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기 알츠하이머 치매를 집에서 전기자극 요법을 꾸준히 하면 치료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정용안·송인욱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교수팀은 지속적인 전기자극 치료가 초기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의 인지·언어기능을 향상시키고 뇌의 포도당 대사를 증가시킨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15일 밝혔다. 알츠하이머 치매는 대표적인 퇴행성 뇌질환으로 전체 치매 환자의 74.5%를 차지한다.

연구팀은 초기 알츠하이머 치매로 진단받은 환자 18명을 실험군과 대조군으로 나눠 실험군에게 6개월간 매일 30분식 전기자극 요법을 실시했다. 그 결과 실험군에서 인지·언어기능이 호전됐으며 뇌세포의 에너지원 역할을 하는 포도당 대사가 더 활발해졌다.

정용안 교수는 “전기자극 치료가 치매 초기 단계에서 유용함을 확인했고 올해 추가적으로 다기관 임상시험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