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 접속속도 2배 빠르고 데이터 처리 효율 3배 향상"

SK텔레콤은 에릭슨과 함께 국내 이통사 최초로 5G SA(5G 단독 규격) 단말, 기지국, 코어 장비 등 5G 장비만을 이용한 5G SA 데이터 통신에 성공했다고 15일 밝혔다.
SKT-에릭슨, 단말부터 코어장비까지 5G SA 통신 성공

현재 5G 네트워크는 LTE 시스템을 일부 공유하는 'NSA(5G-LTE 복합 규격)' 방식이다.

LTE망을 통해 통신에 접속하는 NSA 방식 대비 SA 방식은 통신 접속 속도가 2배 이상 빨라진다.

또 기존 대비 데이터 처리 효율성도 3배 높아져 대규모 트래픽을 효율적으로 제어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5G SA 통신을 활용하면 '네트워크 슬라이싱'과 '기능 모듈화' 등 5G 핵심 기술을 고도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네트워크 슬라이싱은 네트워크를 물리·가상네트워크로 각각 분리해 고객 상황에 맞춰 트래픽 품질을 보장하는 기술이다.

'기능 모듈화'는 블록을 쌓듯 기능을 조합해 고객에게 신규 서비스를 빠르게 제공할 수 있는 기술이다.

이번에 성공한 SA 통신에는 5G SA 상용 규격이 적용된 퀄컴 단말, 에릭슨의 기지국 및 코어 장비가 활용됐다.

SK텔레콤은 SA 방식 5G 통신을 내년 상반기 중 상용화할 계획이다.

SK텔레콤 박진효 ICT기술센터장은 "이번 5G SA 데이터 통신 성공은 진정한 5G 시대를 여는 초석이며, 전체 산업군의 혁신과 변화의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호칸 셀벨 에릭슨엘지 CEO는 "5G에서 다양한 서비스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그 품질을 보장하기 위해서는 엔드 투 엔드(end-to-end) 네트워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우리는 최상의 5G 기술로 고객에 대한 지원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