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11·프로·프로맥스 등 3종
A13 바이오닉 칩셋 탑재, 성능 20%↑
프로 모델엔 '트리플 카메라' 탑재
예상대로 5G 대신 4G 모델로 출시
애플은 10일(현지시간) 아이폰11 시리즈 3종을 공개했다. /유튜브 화면 캡쳐

애플은 10일(현지시간) 아이폰11 시리즈 3종을 공개했다. /유튜브 화면 캡쳐

애플이 신형 스마트폰인 '아이폰11' 시리즈 3종을 공개했다.

애플은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에 있는 스티브잡스 극장에서 '애플 스페셜 이벤트 2019' 행사를 열고 아이폰11, 아이폰11프로, 아이폰11프로 맥스 등 신형 아이폰 3가지 모델을 발표했다.

이날 공개된 아이폰11 시리즈 3종은 혁신적인 기능보다는 전작 대비 성능을 강화하는 데 주력했다.

보급형인 아이폰11은 6.1형 액정표시장치(LCD) 화면을 탑재했다. 후면엔 1200만 화소 광각과 초광각 듀얼 카메라를 적용했다. 전면 역시 1200만 화소로 4K 비디오와 슬로우 모션 비디오 촬영 기능이 가능하다. 색상은 블랙, 화이트, 레드, 옐로우, 퍼플, 그린 등 6가지다.

아이폰11프로와 아이폰11프로 맥스는 각각 5.8형과 6.5형 슈퍼 레티나 XDR 화면을 채택했다. 후면에는 1200만 화소 광각, 망원, 초광각으로 구성된 트리플 카메라를 장착했다. 당초 소문대로 '인덕션' 모양의 디자인이 후면 카메라에 적용됐다. 미드나잇 그린, 스페이스 그레이, 실버, 골드 등 4가지 색상으로 나왔다.

애플은 이번 신형 아이폰에 'A13바이오닉' 칩셋을 탑재했다. 기존 A12바이오닉보다 최대 20% 더 빠른 중앙처리장치(CPU)와 그래픽처리장치(GPU) 성능을 보여준다는 설명이다.

애플은 A13 칩셋이 삼성전자의 '스냅드래곤 855'이나 화웨이의 '기린 980'보다 빠른 CPU와 뛰어난 GPU를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애플은 이번 A13 칩셋에 CPU가 초당 1조번 이상 작업을 할 수 있게 만드는 '머신 러닝 엑셀러레이터'을 장착했다.

애플은 이번 신형 아이폰에서 가장 강조한 것이 '카메라'라고 소개했다. 아이폰11 시리즈는 '나이트 모드'를 이용해 어두운 환경에서도 마치 밝은 곳에 있는 것처럼 피사체의 색감을 살려 찍을 수 있도록 했다. 이를 위해 새로운 와이드 센서를 탑재했다.

또 빠른 안면 인식과 전면 카메라를 이용한 슬로우 셀피 촬영도 가능하다. '머신 러닝'을 적용해 셔터 조작 한 번으로 사진을 여러장 촬영 후 이를 합성함으로써 사진을 보다 선명하게 만들어주는 '딥 퓨전' 기술도 추가됐다.

배터리 성능도 전작 대비 강화됐다. 아이폰11은 아이폰XR보다 1시간 더 오래 가는 배터리를 탑재했다. 아이폰11프로와 아이폰11프로 맥스는 아이폰XS보다 각각 4시간과 5시간 더 오래 간다고 강조했다. 고속 충전도 지원한다.

다만 예상대로 아이폰11 시리즈는 최근 주요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내놓는 플래그십 제품과는 달리 5G(5세대 이동통신)을 지원하지 않는다.
애플은 10일(현지시간) 아이폰11 시리즈 3종을 공개했다. /유튜브 화면 캡쳐

애플은 10일(현지시간) 아이폰11 시리즈 3종을 공개했다. /유튜브 화면 캡쳐

아이폰11의 가격은 699달러(한화 약 83만원)로 책정됐다. 전작 아이폰XR(749달러, 약 89만원)보다 약 6만원 저렴한 수준이다. 아이폰11프로는 999달러(약 121만원), 아이폰11프로 맥스는 1099달러(약 131만원)로 아이폰XS, 아이폰XS맥스와 동일하다.

아이폰11시리즈는 오는 13일(현지시간)부터 사전예약을 받으며 20일부터 정식 출시된다. 다만 애플은 이날 글로벌 1차 출시국은 공개하지 않았다.

애플은 이날 신형 스마트워치 '애플워치5'도 처음으로 선보였다. 애플워치5는 전작과 달리 손목을 돌리거나 화면에 탭을 할 필요 없이 항상 시계 화면이 보이도록 설계됐다. 399달러에 판매되는 이 제품은 나침반과 긴급전화 기능 등도 새로 추가했다.

또 온라인 게임 구독 서비스 '아케이드'와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애플TV+'에 대한 소개도 진행됐다. 100여종의 게임을 보유한 아케이드와 다수의 오리지널 콘텐츠를 확보한 애플TV+의 월 구독료는 각각 4.99달러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