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4분기에 신작 출시

1만명이 한 공간서 전투 가능
어제부터 사전예약…아이템 선물
김택진 "리니지2M, 모바일 게임의 끝판왕"

엔씨소프트가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리니지2M’을 올 4분기에 내놓는다. 최고 수준의 그래픽과 대규모 전투 장면 등을 앞세워 인기몰이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국내 처음으로 모바일 게임을 PC에서 즐길 수 있는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사진)는 5일 서울 강남구 더라움에서 열린 ‘리니지2M’ 신작발표회에서 “현존하는 최고의 기술을 모아서 모바일 게임의 한계를 넘어보자는 차원에서 리니지2M 개발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몇 년 동안은 기술적으로 (어떤 게임도 리니지2M을) 따라올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리니지2M은 2003년 출시한 PC 게임 ‘리니지2’를 모바일 버전으로 옮긴 게임이다. 출시된 지 2년이 넘었지만 지금도 모바일 게임 매출 부문 1위를 지키고 있는 ‘리니지M’을 잇는 엔씨소프트의 후속작이다. 엔씨소프트는 리니지2M을 기존 모바일 게임에서 보여주지 못한 최고 수준인 4K UHD(3840×2160)급 해상도의 풀 3차원(3D) 그래픽으로 만들고 있다. 또 이용자 1만 명 이상이 한 공간에서 한 번에 전투를 벌일 수 있도록 게임을 구현할 계획이다. 모바일 3D MMORPG 처음으로 캐릭터끼리 충돌할 수 있도록 그래픽을 처리한 것도 특징이다. 이 같은 충돌 처리는 게임의 재미를 높여주지만 고난도의 그래픽 구현과 데이터 처리 기술이 필요하다.

엔씨소프트는 이날 새로운 게임 유통 서비스 퍼플도 소개했다. 엔씨소프트의 모바일 게임을 PC에서도 즐길 수 있는 서비스다. 스마트폰에서 하던 게임을 PC에서 이어서 할 수 있다. 기기 제약이 없어지는 셈이다. 지금도 모바일 게임을 PC에서 지원하는 소프트웨어가 있지만 실행 중 멈추는 등 한계가 있다. 국내 게임업체가 자사 모바일 게임을 PC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내놓은 것은 엔씨소프트가 처음이다. 또 퍼플에서는 게임 이용자들과 채팅이 가능하고 게임 중계방송도 할 수 있다.

리니지2M의 출시 시기는 올 4분기다. 이날부터 공식 홈페이지와 구글의 플레이스토어, 애플 앱스토어 등에서 사전 예약을 받는다. 예약자에게는 게임 아이템 등이 지급된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