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일평 LG전자 CTO

인공지능 플랫폼 '씽큐' 개방
더 많은 가전제품에 적용
"AI로 모든 걸 연결…소비자 일상 집처럼 편안하게 바꿀 것"

“스마트 TV와 냉장고, 자동차, 건물 등 주변의 모든 것이 서로 소통하고 협업하게 될 겁니다.”

LG전자의 최고기술책임자(CTO)인 박일평 사장(사진)은 5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IFA 2019’ 기자간담회를 열어 인공지능(AI)의 미래에 대해 이렇게 설명했다. ‘어디서든 내 집처럼’이라는 간담회 주제처럼 “AI 적용 범위를 넓혀 소비자의 일상을 집처럼 편안하게 바꾸겠다”고 강조했다.

박 사장은 이날 LG전자의 AI 전략인 진화와 접점, 개방을 구현하기 위한 새로운 기술을 대거 소개했다. 클라우드에 연결된 이미지센서 ‘비전 팩’이 대표적이다. 예를 들면 LG스타일러에 걸린 옷 이미지를 클라우드로 옮겨 분석해 최적의 의류 관리 코스를 설정하는 식이다. 가상의 아바타를 생성해 옷을 입어보지 않고도 옷매무새를 확인할 수 있는 기술인 ‘씽큐 핏’도 공개했다. 박 사장은 “음성명령 기반의 인공지능이 더 많은 가능성을 가지려면 영상지능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독자적으로 개발한 AI 칩도 선보였다. 칩 내부에는 인간의 뇌 신경망을 모방한 AI 프로세서인 ‘LG 뉴럴엔진’을 내장했다. 박 사장은 “인공지능이 들어간 제품은 사용할수록 사용자를 더 잘 알게 된다”며 “인공지능이 지속적으로 진화할 수 있도록 가전에 최적화된 인공지능 칩을 개발했다”고 말했다.

인공지능의 열린 생태계 구축 방안도 내놨다. 더 많은 제품에 LG의 인공지능 브랜드 ‘LG 씽큐’가 적용되도록 하겠다는 게 박 사장의 설명이다. 씽큐 플랫폼을 개방하는 ‘오픈 플랫폼’, 어떤 제품이든 씽큐 플랫폼에 연결할 수 있도록 하는 ‘오픈 커넥티비티’, 기술 개발을 위해 외부 사업자와 손잡는 ‘오픈 파트너십’의 3대 개방 전략이다.

베를린=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