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IC 2019] SCM생명과학 "고순도 줄기세포 배양 기술로 글로벌 시장 진출"

"우리의 원천기술인 '층분리배양법'으로 질환 특이적인 줄기세포를 고순도로 생산해 치료 효능을 높이고 비용을 절감할 수 있습니다. 한국, 미국, 유럽, 중국 등에서 2037년까지 이 기술을 독점 사용하게 됩니다."

이병건 SCM생명과학 대표는 지난달 28~29일 서울 용산 드래곤시티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바이오 투자 콘퍼런스(KBIC)'에서 "국내외에서 cGMP 시설을 확보해 직접 생산하고 직접 판매하는 모델을 만들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 회사는 인천 송도에 cGMP 시설을 세우고 미국의 생산시설을 인수하는 등 글로벌 제조 역량을 확충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 3차원 바이오리액터를 활용한 대량 생산공정을 개발해 세포치료제 배양 수율을 획기적으로 높였다.

현재 임상 1/2a상 중인 만성이식편대숙주질환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된 파이프라인이다. 이 대표는 "임상에서 극적인 치료 효과를 보인 사례가 있었다"며 "임상 1상에서 안전성을 검증했고 임상 2상에서 2주 간격으로 세 번 투여해 12주 시점에서 나타나는 효과를 볼 것"이라고 했다. 임상 2상을 완료한 뒤 2023년께 조건부 허가를 취득하는 게 목표다.

현재 치료제가 없는 중증 급성췌장염과 아토피피부염 치료제도 개발 중이다. 급성췌장염 치료제의 경우 국내외 12개 병원에서 임상시험을 하고 있다. 한독에 기술이전을 한 아토피피부염 파이프라인은 초기 임상을 마치면 한독이 임상 3상을 실시한 뒤 판매하게 된다. 한독은 지난 6월 이 회사에 40억원 규모의 전략적 투자를 했다.

간경변 파이프라인은 환자가 많은 중국에서 임상시험을 먼저 진행한 뒤 국내에서도 진행한다. 이 대표는 "중증 환자에게 치료제를 세 번 투여했더니 5년 넘게 생존하고 있다"고 했다.

SCM생명과학은 줄기세포치료제 외에도 면역항암제의 일종인 수지상세포치료제를 개발하는 미국의 바이오 기업인 코이뮨을 인수해 파이프라인을 추가했다. 미국에서 전이성 신장암에 대한 임상 2상을 추진할 계획이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